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공정위, 수입현미 운송입찰 담합 CJ대한통운 한진 등에 127억 과징금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19-10-10 11:43: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CJ대한통운과 한진 등 7개 물류운송업체가 18년 동안 수입 현미 운송입찰에서 담합한 사실이 드러나 100억 원대의 과징금을 내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00년부터 2018년까지 인천 등 8개 지방자치단체가 발주한 127건의 수입 현미 운송용역 입찰에서 담합한 7개 운송업체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127억3700만 원을 부과한다고 10일 밝혔다.
 
▲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제재 대상 업체는 CJ대한통운, 한진, 동방, 세방, 동부익스프레스, 인터지스, 동부건설이다. 

이 업체들은 매년 입찰 발주가 나오기 전에 운송물량과 낙찰받을 지역을 정하고 낙찰가격도 미리 짜놓는 방식으로 18년 동안 총 705억 원 규모의 입찰에서 담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위 조사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을 제외한 나머지 업체들은 낙찰을 받고도 운송료의 10%만 챙기고 실제 운송은 CJ대한통운에 위탁해 실제 수입 현미 운송 대부분은 CJ대한통운이 수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위는 입찰담합을 주도한 CJ대한통운에 가장 많은 30억28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고 세방 28억1800만 원, 동방 24억7500만원, 한진 24억2천만 원, 동부익스프레스 12억5400만 원, 인터지스 7억42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공정위, 비대면거래 급증에 온라인 플랫폼 갑횡포 막는 법 제정 서둘러
·  코로나19로 대그룹 시총순위도 부침, SK LG 늘고 현대차 포스코 줄고
·  공정위 하림그룹 SPC그룹 총수 고발할까, 조성욱 '통행세'에 강경대응
·  조성욱, '지주사의 기업형 벤처캐피털 보유' 공정위 반대 관철할까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방산부문 탄탄해 하반기 실적개선 가능
·  [오늘Who]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거래 놓고 긴 침묵, 모두 지쳐간다
·  김남호시대 DB그룹 '안정적' 세대교체, 최창식 구교형 정경수 떠올라
·  코이카 ‘구원투수’ 이미경, '기본 충실' 혁신으로 경영평가 우수 지킨다
·  가스공사 LNG저장시설 임대사업 본격화, 직수입 늘자 ‘꿩 대신 닭’
·  [채널Who] 노후대비 재테크, 자금여유 없어도 부동산으로 가능하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