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포스코케미칼 목표주가 하향, "2차전지 소재사업 내년에야 자리잡아"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19-10-07 08:07: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포스코케미칼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와 음극재 등 2차전지 소재사업이 실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질 때까지 안정적 성장세를 보이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사장.

박현욱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7일 포스코케미칼 목표주가를 기존 7만5천 원에서 6만3천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직전 거래일인 4일 포스코케미칼 주가는 4만24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박 연구원은 포스코케미칼 실적이 분기별로 등락을 보이면서 시장 기대치를 밑돌고 있어 투자심리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바라봤다.

포스코케미칼이 생산하는 양극재와 음극재 등 2차전지 소재사업은 시장 전망이 밝은 핵심 성장동력으로 꼽힌다.

하지만 아직 실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아 주가 상승을 주도하기 쉽지 않다.

박 연구원은 내년부터 포스코케미칼 실적에서 2차전지 소재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며 본격적으로 성장세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포스코케미칼 연간 별도기준 매출에서 2차전지 소재 비중은 올해 18%에 그치겠지만 2020년 37%, 2021년 50%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코케미칼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5120억 원, 영업이익 940억 원을 볼 것으로 추정됐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은 9.2% 늘지만 영업이익은 11.3% 줄어드는 수치다.

2020년 매출은 2조190억 원, 영업이익은 1230억 원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