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포스코건설, 3차원 기술 적용범위 넓혀 건설공사 효율성 높여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09-30 17:57: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포스코건설이 3D(3차원) 기반 기술의 적용범위를 넓혀 건설공사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30일 보도자료를 내고 조사·측량·설계·시공에 이르는 모든 단계에서 3D 기반 기술을 적용하는 ‘스마트 컨스트럭션(Smart Construction)’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 포스코건설 삼척화력발전소 부대 토목공사 현장 직원이 드론을 활용해 부지 측량을 실시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우선 사업 준비단계인 지형조사와 측량 분야에서 드론과 레이저스캐너의 활용범위를 넓히고 있다.

드론을 이용하면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곳이나 광활한 지형 등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측량해 3D데이터를 손쉽게 얻을 수 있고 공사에 필요한 토공량(흙의 양)도 쉽게 산출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은 현재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대규모 폐광산 분지지형인 ‘삼척화력발전소 부대토목공사’ 현장에서 드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 현장은 사업준비 단계부터 드론을 활용해 지형조사와 측량을 실시하며 효과적 가설공사와토공사 계획을 수립했고 매월 공사에 사용된 토공량을 산정해 공사비 정산의 정확도를 높였다.

이외에도 3D도면을 자동으로 작성해주는 레이저스캐너를 구조물의 시공오차, 누수, 균열확인 등에 사용하며 업무효율을 끌어 올리고 있다.

설계 분야에서는 빌딩정보 모델링(BIM) 활용을 확대하고 있다.

빌딩정보 모델링(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은 기존 2D 설계도면을 3D도면으로 변환하고 공사계획과 물량정보까지 담는 디지털 플랫폼이지만 아직까지 최적화하지 않아 산업 전반의 활용도는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

하지만 포스코건설은 대부분 신규현장에 빌딩정보 모델링을 적용하는 등 지속해서 활용도를 넓히고 있는데 특히 최근 착공식을 연 ‘신안산선 복선전철’의 시공 전 설계단계에 활용해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

포스코건설은 빌딩정보 모델링의 활용능력 향상을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전문교육을 실시하는 등 ‘스마트 컨스트럭션’ 내재화에 힘쓰고 있다.

시공 분야에서는 대규모 토공 작업시 위성항법시스템(GPS)을 활용하는 건설장비 자동화시스템(MCS)을 도입해 효율성을 높였다.

건설장비 자동화시스템은 굴삭기에 고정밀 위성항법시스템과 각종 센서를 탑재해 운전자가 측량사 없이 3D설계도면만 보고 작업이 가능하도록 도와준다.

포스코건설은 건설장비 자동화시스템을 삼척화력발전소 부대토목공사 현장에 적용해 품질 확보는 물론이고 공기 단축과 원가 절감에 성공했다.

작업자의 경험과 직감이 아니라 데이터에 기반해 시공을 진행하는 만큼 굴삭기에 측량사가 부딪히는 사고 등을 예방하는 효과도 보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4차산업혁명시대에 스마트컨스트럭션 적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앞으로 모든 현장에 드론, 빌딩정보 모델링, 건설장비 자동화시스템 등을 적용해 생산성 향상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