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오피니언
농협회장은 임기 내내 재판중, 위탁선거법에 '재판기간 강행규정' 필요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  2019-09-25 16:22: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앞줄 왼쪽 첫 번째)이 24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게임이 공정하게 진행되려면 룰이 제대로 갖춰져야 한다.

선거도 마찬가지다. 선거 관련 규정이 제대로 갖춰져있지 않으면 이를 악용한 위법, 탈법 등의 혼탁한 경쟁을 막기 어렵다.  

하지만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은 2017년 12월 개정을 거쳤음에도 공정선거를 담보하기에 여전히 부족해 보인다.

내년 1월 농협중앙회장 선거에서 후보자들이 부정선거 유혹을 뿌리칠 수 있도록 위탁선거법에 ‘재판기간에 관한 강행 규정’을 추가하는 것이 시급해 보이는 이유다.

현행 위탁선거법은 재판기간을 제한할 수 있는 근거규정을 두고 있지 않아 위탁선거법을 위반하더라도 대법원 확정 판결이 나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고 있다.

일단 농협중앙회장에 당선되기만 하면 임기 4년을 채울 수 있다는 말이 나오는 것도 위탁선거법에 구멍이 있기 때문이다.

위탁선거법과 달리 공직선거법은 선거범에 관한 재판을 1년 안에 마쳐 신속하게 위법 여부를 확정할 수 있는 규정을 두고 있다.

공직선거법은 제270조에 “선거범과 그 공범에 관한 재판은 다른 재판에 우선해 신속히 해야 하며 그 판결의 선고는 제1심에서는 공소가 제기된 날부터 6월 이내에, 제2심 및 제3심에서는 전심의 판결의 선고가 있은 날부터 각각 3월 이내에 반드시 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재판기간 강행 규정이 위탁선거법에 추가되면 농협중앙회장 선거문화를 바꾸는 데 큰 영향을 줄 수 있다. 

농협중앙회장에 당선되고 1년 만에 내려오지 않으려면 후보자 스스로가 위탁선거법 규정을 꼼꼼히 살피며 선거운동을 벌여야하기 때문이다.

농협중앙회장 선거와 관련해 대통령, 국회의원, 지방의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에 적용되는 규정을 도입하자는 것이 너무 지나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올 수 있다.

하지만 농협중앙회장은 농협조합원 250만 명을 대표하는 자리다. ‘농민대통령’이라 불리는 만큼 엄격한 잣대를 적용할 필요가 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7월 위탁선거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위탁선거법에도 재판기간 강행 규정을 신설한다. 개정안은 현재 국회에 계류돼 있다.

하지만 직선제, 연임제 등을 담은 농협법 개정 논의와 달리 위탁선거법 개정 논의는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지 않다.

26일부터 진행되는 대정부질문, 10월2일부터 열리는 국정감사 등 국회일정을 고려하면 국회에서 위탁선거법 개정안이 빠르게 통과돼 내년 농협중앙회장 선거에 적용될 수 있을지 미지수다.

내년 농협중앙회장 선거도 과열양상에 따른 사전 선거운동 등 우려가 높다는 뜻이다. 이미 출마를 고려하고 있는 전·현직 농협 조합장은 7명이 넘는다.

위탁선거법에 재판기간을 제한하는 규정이 도입되지 않으면 농협중앙회장이 임기 내내 부정선거 혐의로 재판정을 오가는 상황이 또 다시 되풀이될 수 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2016년부터 3년 넘게 위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았고 임기를 6개월도 채 남겨두지 않은 24일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벗어났다.

임기 내내 재판에 불려다녀야 했던 상황은 김 회장이 자초한 데서 비롯된 것일 수 있지만 제도적 규정미비로 같은 일이 반복된다면 농협중앙회에 결코 바람직한 일일 수 없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성희, 주한 아르헨티나 대사 만나 농협의 사업협력 논의
·  효성캐피탈 인수전도 금융지주와 사모펀드 치열한 대결양상 펼쳐지나
·  신한금융투자, 조용병 의지 담아 초대형투자은행 진출 재시동 거나
·  대림산업 한남3구역에 설계로 승부, 배원복 '아크로' 브랜드 힘 믿는다
·  이배수, 한전기술 올해 경영평가에서 작년 미흡등급 불명예 만회할까
·  SK 목표주가 높아져, “SK바이오팜 상장 이어 다음 자회사 상장 주목”
·  삼성물산 주식 매수의견 유지, “건설과 삼성바이오로직스 성장성 부각”
·  금융지주 보험사 속속 사들여 포트폴리오 완성, 보험사 어떤 매력 있나
·  "제넥신 주가 상승 가능", 면역항암제 신약물질 개발 순조로워
·  [오늘Who] 전영묵, 금리인하에 삼성생명 보험료 인상카드 또 꺼낼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