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2분기 1천 달러 이상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70% 독차지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09-22 12:18: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가 1천 달러(119만 원) 이상 고가 스마트폰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시장 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2분기 세계 1천 달러 이상 스마트폰시장은 2018년 2분기보다 552% 성장했다.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5G를 포함해 갤럭시노트9·갤럭시S10·갤럭시S10플러스 512GB 모델 등 고가 모델을 대거 선보여 2분기 1천 달러 이상 스마트폰시장에서 70%가 넘는 압도적 점유율을 나타냈다.

바룬 미쉬라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1천 달러 이상 스마트폰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브랜드 중 하나”라며 “5G 기기의 인기가 주된 요인”이라고 말했다.

1천 달러 이상 스마트폰시장이 5.5배 넘게 성장하는 동안 카운터포인트가 프리미엄으로 분류하는 400달러 이상 스마트폰시장은 오히려 6% 역성장했다.

400~600달러 대의 스마트폰 시장이 36% 줄어든 영향이 컸다. 600~799달러 시장과 800~999달러 시장은 각각 13%, 18% 성장했다.

2분기 400달러 이상 스마트폰시장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대비 16% 줄었다. 1분기 출시된 갤럭시S10 시리즈의 판매가 둔화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같은 기간 애플의 판매량도 6% 감소했으나 중국 화웨이 판매량은 72% 늘었다. 화웨이의 점유율은 17%로 2위인 삼성전자(23%)와 격차를 줄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