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오스템임플란트 목표주가 하향, "일회성비용 탓에 하반기 실적부진"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19-09-20 08:38: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오스템임플란트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오스템임플란트는 하반기 해외에서 발생하는 일회성비용 때문에 저조한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 엄태관 오스템임플란트 대표이사.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0일 오스템임플란트 목표주가를 9만 원에서 5만8천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19일 오스템임플란트 주가는 4만44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 연구원은 "오스템임플란트는 하반기에도 해외에서 추가적으로 대손충당금과 재고충당금 등 일회성비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실적 기대치를 낮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409억 원, 영업이익 77억 원을 내면서 시장기대치를 크게 밑돌았다.

해외에서 추가적으로 발생한 대손충당금과 재고충당금, 오스템 월드미팅 행사 비용 등에 따른 일회성비용의 발생으로 시장기대치를 크게 밑돈 것이다.

오스템임플란트는 2020년부터 고정비 투자에 따른 영업 레버리지 효과가 내수와 해외법인 매출 증가로 이어지면서 수익성을 본격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예상됐다.

중국과 미국 등 해외에서 탄탄한 매출 증가는 오스템임플란트의 세계시장 지배력 확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이 연구원은 "지속적으로 치과 관련 신제품 출시 등을 통해 시장 지배력 확대뿐만 아니라 종합 치과의료기기업체로 거듭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스템임플란트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5560억 원, 영업이익 38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20.8%, 영업이익은 23.7%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콘텐츠진흥원, 콘텐츠기업과 해외바이어 온라인 매칭서비스 시작
·  [오늘Who] 신한금융 해외사업 주춤, 조용병 글로벌 목표달성도 지연
·  [오늘Who] 채희봉, 베트남 LNG발전으로 가스공사 해외사업 만회한다
·  대한항공 주식 매수의견 유지, "화물부문 호조로 실적 안정적 방어"
·  해외진출 경험 많은 강철구, 스튜디오드래곤 해외 플랫폼 다변화 가속
·  국내 코로나19 하루 확진 34명 나와, 지역감염 23명 해외유입 11명
·  하나은행, 해외송금앱 '하나이지' 고객 대상 수수료 감면 이벤트
·  CJ푸드빌, '비비고' 상표권을 169억 받고 CJ제일제당에 양도
·  코웨이, 코로나19에도 국내외 호조로 2분기 실적 대폭 늘어
·  대림산업, 해외 신규수주 부진을 하반기 국내수주로 만회 위해 총력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