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은성수, 기업현장 방문해 "소재부품장비 위원장으로 불러달라"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  2019-09-17 16:58: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7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에 있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제조회사 아이원스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 현장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취임한 뒤 처음으로 기업 현장을 찾아 소재·부품·장비산업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17일 오후 경기 안성시에 있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제조회사 아이원스를 방문해 소재·부품·장비산업 관련 협회와 연구원으로부터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은 우리 경제와 산업의 기초체력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라며 “우리 경제와 제조업의 안정적 성장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내 소재·부품·장비산업의 생산량은 2001년 240조 원 규모에서 2017년 786조 원 규모로 성장했지만 자체 조달률은 2018년 기준으로 반도체가 27%, 디스플레이가 45% 수준에 그쳐 해외 의존도가 높다.

최근에는 일본의 수출규제 때문에 소재·부품·장비산업의 수급 불안 등 경영 애로도 더 커졌다.

금융위는 일본 수출규제의 영향을 받는 기업들에 신속하고 충분한 금융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소재·부품·장비산업에 집중 투자하는 전용펀드 조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해당 펀드를 위한 재정 출연금은 2천억 원 규모다. 

금융위는 또 10일 출범함 ‘해외 인수합병(M&A)·투자 공동지원 협의체’를 통해 소재·부품·장비기업들의 기술력 확보 등을 위한 투자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은 위원장은 “(나를)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위원장’으로 불러달라”며 “이날 간담회에서 나온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소재·부품·장비분야 금융 프로그램을 점검·보완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금융이 소재·부품·장비산업 도약을 든든하게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정부의 정책적 노력과 더불어 정책금융기관들과 기업인들의 노력도 필요하다”며 “정책금융기관들은 금융지원 프로그램이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하고 기업인들도 우리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해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