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SK텔레콤, 에릭슨과 손잡고 5G 단독규격 데이터통신 성공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19-09-15 13:36:3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K텔레콤이 5G 단독 규격(5G SA) 데이터통신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은 에릭슨과 함께 5G SA 단말과 기지국, 코어 장비 등 5G 장비만을 이용한 데이터통신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5G 단독 규격 데이터통신에 성공한 것은 국내 이통사 가운데 SK텔레콤이 최초다.
 
▲ SK텔레콤 매니저들이 ‘5G SA(5G 단독 규격)’ 데이터 통신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 SK텔레콤 >

현재 5G 네트워크는 LTE시스템을 일부 공유하는 5G-LTE 복합규격 방식이다.

5G SA의 특징은 복합 규격 방식과 비교해 통신 접속시간이 2배 이상 빨라진다는 것이라고 SK텔레콤은 전했다.

기존에는 LTE망을 통해 통신에 접속하지만 SA는 5G 시스템만 이용하기 때문에 데이터통신을 한층 더 빠르게 이용할 수 있다.

복합규격 방식과 비교해 데이터 처리 효율성도 3배 높아진다. 대규모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5G 시대에 각광받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차세대 서비스에 적합한 통신 성능도 제공할 수 있다.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기능 모듈화’ 등 5G시대의 핵심 기술을 고도화하는 것도 가능하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네트워크를 물리·가상네트워크로 각각 분리해 이용자 상황에 맞춰 트래픽 품질을 보장하는 기술이다. 기능 모듈화는 블록을 쌓듯 기능을 조합해 고객에게 신규서비스를 빠르게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이다.

테스트에는 상용 규격이 적용된 단말기와 에릭슨의 기지국, 코어 장비가 활용됐다.

SK텔레콤은 이번 테스트 성공을 발판 삼아 단독규격 방식의 5G통신서비스를 2020년 상반기 안에 상용화하기로 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이번 5G SA 데이터통신 성공은 진정한 5G시대를 여는 초석”이라며 “전체 산업군의 혁신과 변화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칸 셀벨 에릭슨엘지(에릭슨과 LG의 합작기업) 최고경영자(CEO)는 “5G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그 품질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엔드투엔드(end-to-end) 네트워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우리는 최상의 5G 기술로 고객에 대한 지원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