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KT, 자율주행차에 쓰일 수 있는 비전GPS 기술개발 성공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  2019-09-10 19:55:5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KT가 장소에 상관없이 정확한 위치를 측정할 수 있어 자율주행차에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GPS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KT는 라이다 센서와 고정밀GPS를 결합해 정확한 위치를 측정할 수 있는 비전GPS 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 KT 직원들이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KT 융합기술원 외부에서 비전 GPS를 시연하고 있다. < KT >

고정밀GPS는 탁 트인 곳에서는 수십 센티미터 단위의 위치 정확도를 보이지만 건물이 많은 도심에서는 위치 정확도가 크게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비전GPS는 도심지에서도 라이다 센서를 활용해 수십 센티미터까지 위치 정확도를 유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KT는 설명했다.

라이다 센서는 레이저광을 활용해 목표물까지 거리를 측정하는 기법으로 3차원 영상을 구현할 수 있으며 정밀도가 높고 가격이 저렴해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KT는 비전GPS 기술이 자율주행차에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기대한다. 자율주행차는 라이다 센서와 GPS를 모두 탑재하고 있기 때문에 별도의 하드웨어를 구매하지 않고 비전GPS 기술을 적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KT는 8월에 상용화한 이동측위 위치정보시스템인 GPS-RTK와 비전GPS를 결합해 올해 말까지 실증을 마치고 KT의 자율주행차에 적용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선우 KT 인프라연구소 소장은 “KT는 수 년 동안 정밀 측위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이번 비전GPS 기술 개발은 그러한 노력의 결과이며 이 기술이 자율주행차에 적용되면 모든 차량이 지금보다 안정적으로 도심에서 주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반쪽 5G통신' 비난 '단독모드'로 풀어낸다
·  KT 주식 매수의견 유지, "다음 CEO 내부승진은 경영 영속성에 긍정적"
·  공정위,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주문형비디오 불공정약관 시정
·  구현모, KT 대표 선임 라이벌 박윤영과 '투톱체제' 선택한 이유
·  KT&G, 아동복지시설 나와 자립하는 청년 돕기 위해 기부금 전달
·  LG전자 8K 올레드TV, 일본 영상음향 전문매체로부터 금상 받아
·  [오늘Who] 임원 비대해진 KT, 구현모 강력한 임원 다이어트 하나
·  [Who Is ?] 이문환 BC카드 대표이사 사장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