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서희건설, 분양가 상한제 확대돼도 지역주택조합 물량 앞세워 성장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19-09-10 11:01: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서희건설이 분양가 상한제 영향에서 비껴나 있는 지역주택조합사업을 기반으로 당분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10일 “분양가 상한제 확대 적용에 따라 건설업종 전망이 불확실한 가운데 서희건설 주식의 투자매력이 높아지고 있다”며 “서희건설은 전체 매출의 70%를 차지하는 지역주택조합사업을 기반으로 2022년까지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

서희건설은 수익성이 양호한 지역주택조합사업에서 경쟁사와 비교해 풍부한 수주물량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으로 1년 안에 착공하는 공사규모는 대략 2조7천억 원, 2020년 7월 이후 착공하는 공사규모는 대략 7조 원 수준으로 예상됐다. 

김 연구원은 “착공이 예정된 지역주택조합사업은 조합원이 이미 100% 확보됐기 때문에 분양가 상한제 규제의 영향이 거의 없을 것”이라며 “지역주택조합사업은 아파트 일반분양과 달리 계약금이 3천만~4천만 원으로 높아 계약 취소 가능성이 낮다”고 분석했다. 

신규 수주를 확보하는 데는 일부 영향이 있을 수 있지만 이미 수주한 물량이 많아 2022년까지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서희건설은 상반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6340억 원, 영업이익 613억 원을 거뒀다. 2018년 상반기보다 매출은 22%, 영업이익은 78% 늘어난 것이다. 

2017년 착공한 지역주택조합사업이 매출에 반영되면서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김 연구원은 “서희건설은 올해도 9500억 원 규모의 지역주택조합사업을 착공할 것”이라며 “향후 지역주택조합사업 비중이 더 확대되면 추가 영업이익률 개선도 가능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김 연구원은 서희건설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은 따로 제시하지 않았다. 9일 서희건설 주가는 1160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서희건설, 인천 강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신축공사 1900억 규모 수주
·  SK하이닉스 1분기 낸드플래시 점유율 5위 회복, 삼성전자 1위 지켜
·  SK 주식 매수의견 유지, "SK바이오팜 이어 상장대기 계열사 줄줄이"
·  쿠팡, 아마존을 닮고 싶어도 코로나19 부실대응만은 달라야 한다
·  SK바이오팜 이어 지아이이노베이션, NH투자증권 바이오 상장 강자로
·  공급과잉 마스크 수출 허용, 케이엠 웰크론 해외에 팔 곳은 넘친다
·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천당제약, 14조 황반변성 바이오시밀러 개발경쟁
·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싱가포르 해운사에서 LPG운반선 3척 수주”
·  조용병 김정태, 신한금융 하나금융 힘합쳐 해외 인수합병 '큰 손' 되나
·  유한양행, 신약 임상단계 진입해 기술수출료 받아 올해 실적개선 가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