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이용섭 “노동계의 노동이사제 요구로 광주형 일자리 차질은 사실무근"
김남형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08-25 18:01: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용섭 광주시장이 ‘광주형 일자리’ 공장을 예정대로 착공할 것이라며 노동계의 반발로 차질을 빚는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반박했다.

이용섭 시장과 윤종해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광주본부 의장은 25일 광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일부 언론에서 ‘노조 몽니에 사업 좌초 현실화 우려’ 등 사실이 아닌 내용이 보도돼 투자자들에게 불필요한 불안감을 조성하고 투자환경을 저해하고 있다”며 “투자자와 노사 사이 불필요한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명확한 사실관계를 토대로 보도해달라”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

최근 일부 매체들은 광주형 일자리 합작법인 출범식에 노동계가 불참한 것을 근거로 광주시와 노동계가 광주형 일자리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고 보도했다.

윤종해 의장은 “일부 언론에서 마치 지역 노동계가 노동이사제를 요구해 광주형 일자리사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처럼 보도하고 있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출범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은 출범식을 반대해서가 아니라 출범식이 투자자인 발기인들이 모이는 자리였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이 시장은 “이사 2인과 감사 2인에 관한 논의가 마무리되고 관련 서류가 구비되는 대로 등기 신청을 하고 하반기 예정대로 공장을 착공할 것”이라며 “현대차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면서 ‘광주글로벌모터스(광주형 일자리 합작법인)’를 세계적 기업으로 육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 발전을 위한 제언이나 조언은 적극 시정에 반영하겠지만 모든 것을 비난하는 일부 단체의 주장까지 수용하다 보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강물이 바람 따라 물결치지만 바람 때문에 갈 길을 바꾸지 않는 것처럼 광주 발전과 광주 시민만 보고 담대하게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