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이마트 계열 매장도 간편결제 '제로페이' 26일부터 도입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19-08-25 17:09:5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마트에서 서울시가 추진하는 간편결제 ‘제로페이’를 쓸 수 있게 된다.

이마트는 26일부터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일렉트로마트, 삐에로쑈핑 등 계열 매장에 제로페이를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 이마트는 26일부터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일렉트로마트, 삐에로쇼핑 등에서 제로페이로 결제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마트>

소비자가 SSG페이를 포함한 21개 금융앱의 제로페이 기능에 계좌를 연결하고 가맹점에서 바코드나 QR코드를 찍으면 결제가 된다.

제로페이를 사용하면 결제금액의 최대 40%를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대형마트에서 제로페이를 사용하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이 늘 것으로 예상하고 3개월 동안 준비해 제로페이를 도입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