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CJ대한통운, 태국에 현지 최대규모의 첨단물류센터 세워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19-08-25 16:35: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CJ대한통운이 첨단기술을 앞세우며 동남아시아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태국 방콕 인근 방나 지역에서 최첨단 택배 분류장치인 ‘휠소터’를 적용한 중앙물류센터를 시범가동하기 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 CJ대한통운이 태국 방콕 인근 방나 지역에서 최첨단 택배 분류장치인 '휠소터'를 적용하나 중앙물류센터를 시범가동하기 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중앙물류센터는 7만1900㎡ 규모로 최첨단 분류장치인 휠소터를 적용해 하루에 택배상품을 최대 40만 개까지 분류할 수 있다.

태국 택배시장 전체의 하루 물동량인 300만 개의 13%에 이르는 규모로 현재 태국 물류센터 가운데 가장 크다.

태국 택배시장은 모바일기기가 빠르게 보급되고 전자상거래 이용이 늘어나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이런 환경 변화 속에서 태국 주요 택배사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잡아뒀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한국에서 택배사업을 하면서 얻은 노하우와 첨단기술을 이전하고 기반시설을 확충해 태국 1등 택배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