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조국 “아이 문제에 철저하지 못해 송구, 권력기관 개혁은 지속해야”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08-25 13:42:2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최근 불거진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 등 논란과 관련해 발표문을 읽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 등 논란과 관련해 ‘철저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법무부 장관 후보를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도 분명하게 했다.

조국 후보자는 25일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발표문을 내고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하게 고백한다”며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 송구하다”며 “많은 국민들이 내가 법무부 장관으로서 부족하다고 느끼는 점을 뼈아프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여러 논란에도 불구하고 법무부 장관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나와 내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서 내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인사청문회에서 주는 꾸지람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며 “지난 일을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 국민의 눈높이와 함께 호흡하며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추미애 "검찰의 최강욱 기소는 절차위반 소지, 감찰 필요성 확인"
·  추미애 검찰 중간간부도 대폭 물갈이, 윤석열과 갈등구도 더 깊어져
·  법무부 검찰인사 실시, 조국과 청와대 수사지휘 차장검사 모두 교체
·  문재인 “한반도 평화는 강한 국방력이 뒷받침돼야”
·  조국 변호인단 “유재수 감찰무마 공소내용은 직권남용 해당 안돼”
·  법무부, 검찰 직접수사부서 줄이는 직제개편안 시행 확정
·  문재인 “경찰권한도 민주적으로 분산돼야, 국정원 개혁 입법도 필요”
·  [Who Is ?] 문재인 대통령
·  [오늘Who] 윤석열과 조국 외나무다리, 구속영장 발부가 운명 판가름
·  [Who Is ?]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