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이대훈, NH농협은행 해외사업 확대 위해 중국 호주 출장 다녀와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  2019-08-25 11:25:4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대훈 NH농협은행장(오른쪽)이 19일 중국 베이징에서 우징춘 베이징 은행보험감독관리국 부국장과 면담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NH농협은행 >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중국과 호주로 NH농협은행 해외사업을 확대한다.

NH농협은행은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19일부터 23일까지 해외사업 진출 추진국가 영업여건을 직접 확인하고 신규 진출을 추진하기 위해 중국과 호주로 출장을 다녀왔다고 25일 밝혔다.

이 행장은 19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우징춘 베이징 은행보험감독관리국 부국장 등 고위급 관계자들을 만나 베이징사무소의 지점 전환에 관한 현지 감독당국의 지지를 확인했다.

NH농협은행은 올해 안에 베이징사무소를 지점으로 전환하기 위한 인가신청서를 제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2021년 하반기 중국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행장은 21일 호주 시드니에서 감독당국, 무역투자부, 주정부 등 주요기관 관계자들과 만났다. 호주 금융시장 현황을 파악하고 호주 진출을 위한 협조도 요청했다.

NH농협은행은 호주 인프라 사업 참여와 기업대상 금융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투자금융(IB) 중심의 지점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이대훈 행장이 베이징과 시드니를 방문해 현지 진출여건, 이슈사항을 직접 확인하고 감독기관과 면담을 통해 적극적으로 해외사업 확대 의지를 보였다”며 “NH농협은행 해외 네트워크를 넓히는 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H농협은행은 2025년까지 10개국에서 해외영업 네트워크 11개 이상을 확보하는 '중장기 사업 추진 로드맵'을 구상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