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경기연구원 “비무장지대 생태관광은 ‘굽은 흙길’에서 출발해야”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08-25 11:12: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경기연구원이 비무장지대(DMZ)에 생태계 친화적 관광 기반을 닦기 위해 ‘굽은 흙길’을 조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25일 경기도청에 따르면 경기연구원은 최근 ‘비무장지대 도로는 굽은 흙길로’라는 보고서를 발간했다.
 
▲ 경기연구원 로고.

경기연구원은 비무장지대 주변 도로를 굽은 흙길로 만들어 시민들이 머물며 구경할 수 있는 관광형으로 개발하자고 제안했다.

이런 취지에 따라 도로 개수 제한, 교통량에 따른 완충구역폭 설정, 습지 등 주요 생태계 우회, 생태통로 계획, 도로 인근 경관 복원 등 생태계를 배려한 도로건설 기본원칙을 구상했다.

생태통로를 선형(하천·다리·터널·굴), 징검다리(공원녹지·습지와 연못·정원·도시숲), 경관(가로수· 제방) 등 여러 형태로 조성해 비무장지대를 ‘생태통로 박람회’로 만든다는 계획도 내놨다.

경기연구원은 최근 추진되는 한반도 신경제정책이 비무장지대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도로와 철도 개설을 수반하고 있어 비무장지대 생태계가 훼손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경기연구원이 7월 수도권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시민들은 비무장지대와 한국·북한 접경지역 활용의 핵심가치로 ‘경제적 가치(17.5%)’보다 ‘환경적 가치(81.9%)’가 더 중요하다고 여겼다.

이양주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비무장지대 일대 생태계를 가장 위협하는 요소는 도시가 아닌 도로 건설”이라며 “굽은 흙길 등 생태계를 최우선으로 하는 도로 자체가 충분히 관광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국가, 경기도, 고양시, 파주시가 협력해 국도 1호선과 3호선 등 남북을 잇는 도로의 경관 개선에 힘쓰면 향후 통일 한국을 위한 좋은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코스피 코스닥 1%대 동반급락, 우한 폐렴 등 여러 악재 겹쳐
·  토지주택공사 현장 우선 업무보고, 변창흠 "지역완결형 조직 정착"
·  삼성전자 주가 '시총 비중 상한제'에 1%대 하락, SK하이닉스도 약세
·  현대삼호중공업, 유럽 선사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 1척 수주
·  코스피 코스닥 장중 동반하락, KCC 슈펙스비앤피 한솔씨앤피 급등
·  한국전력, 설 맞아 전통시장에서 장보기해 사회복지시설에 기부
·  대웅제약, 한국머크바이오파마 심혈관질환 치료제의 국내판매 시작
·  [오늘Who] 이재명, 미국에게 돌려받는 경기 땅도 용산처럼 지원 요구
·  [Who Is ?] 김거성 청와대 시민사회수석비서관
·  셀트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올해 분기마다 실적개선 가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