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한국전력, 속초고성 산불 비상대책위원회와 피해조사 협력 합의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08-19 17:49: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4월24일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사무소를 방문해 산불 이재민들에게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전력이 속초·고성지역 이재민들과 합의하고 산불 관련 피해 조사에 착수한다.

속초산불 비상대책위원회는 19일 한국전력과 4월 발생한 산불의 손해액 산정, 피해보상 등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속초산불 비상대책위원회는 산불피해 이재민들로부터 접수한 피해내용을 한국전력에 제공한다. 한국전력은 비대위로부터 받은 자료를 근거로 한국손해사정사회에 손해액 실사를 의뢰한다.

속초산불 비상대책위원회와 한국전력은 앞으로 피해보상 범위와 금액을 심의하고 결정할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속초산불 비상대책위원회는 속초지역 산불피해 주민과 속초·고성지역 산불피해 상공인들로 구성돼 있다. 그동안 피해조사를 어디에 의뢰할지 등을 놓고 한국전력과 의견 차이를 보였다.

속초산불 비상대책위원회는 그들이 선정한 손해사정사단체에 피해조사를 의뢰할 것을 한국전력에 요구했다. 한국전력은 고성지역 이재민들과 형평성을 고려해 한국손해사정사회에 피해조사를 의뢰해야 한다는 태도를 지켜왔다.

한국전력은 5월 고성 한전 발화 산불피해 이재민 비상대책위원회와 한국손해사정사회를 통한 피해조사에 합의했다.

한국손해사정사회는 6월부터 두달간 산불피해 보상액 산정을 위한 현장조사를 진행하고 최근 이재민들에게 결과를 개별적으로 전달했다. 

한국전력과 고성산불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달 안으로 이의신청과 관련한 재조사를 마무리하고 강원도와 고성군이 참여하는 6인 특별심의체를 구성해 보상요율 등을 협의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공기업 취업문 올해 상반기 넓어져, 취업준비생이라면 이것은 알아야
·  코로나19로 공기업 채용 위축되나, 고용노동부 '채용절차 진행' 당부
·  현대차, 고성능 N 철학 담아 협업한 'N스페셜에디션 자전거' 공개
·  레이, 중국에서 투명교정장치사업 진출로 실적 대폭 증가 가능
·  광물자원공사와 광해관리공단 통합, 지역사회 반발에 성사 불투명 
·  대참사 부른 도로결빙 교통사고, 도로공사 국토부 대책 미흡하다
·  [오늘Who] 양승동, KBS 산불방송 소홀로 공영성 강화 다짐 '머쓱'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 앞둔 방시혁, '제2의 방탄소년단' 숙제 풀까
·  코로나19에 쓸려가는 총선, 황교안 종로 반전의 계기 마련 쉽지 않다
·  [오늘Who]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변종 바이러스 백신 개발 도전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