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문재인, 김대중 10주기 맞아 "역사 두렵게 여기는 용기 되새겨”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19-08-18 12:31: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를 추모하는 글을 통해 한국과 일본의 무역갈등 등의 현안에 의연하게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18일 SNS에 올린 글에서 “김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 ‘역사를 두렵게 여기는 진정한 용기’를 되새긴다”며 “국민이 잘 사는 길, 항구적 평화를 이루는 길, 한국-일본 사이 협력의 길 모두 전진을 이끌어야 할 역사의 길”이라고 바라봤다. 
 
문재인 대통령.

그는 “전진해야 할 때 주저하지 않고 인내할 때 초조해하지 말며 후퇴할 때 낙심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일본과 무역갈등이나 한반도 비핵화와 같은 현안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뜻을 내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의 일본 외교와 관련해서도 “김 전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이 걸어갈 우호와 협력의 길에 새 이정표를 세웠다”고 높게 평가했다. 

김 전 대통령은 1998년 오부치 게이조 일본 총리와 함께 ‘21세기의 새로운 한국-일본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내놓았다.

이 공동 선언에는 일본이 과거사와 관련해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를 명문화하는 내용이 들어갔다. 한국과 일본 국민이 역사의 교훈을 공유하자는 약속도 실렸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이 민주주의와 평화의 전진을 이끌었기에 현재 우리가 더욱 많은 희망을 보일 수 있게 됐다고 바라봤다.

김 전 대통령의 업적으로 지방자치, 국민기초생활보장법과 건강보험의 통합, 세계 최초 초고속인터넷 상용화, 남북 정상회담과 6.15 공동선언 등을 들었다. 

문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의 새 지평을 열어놓았기에 우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서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었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경제라는 담대한 상상력을 발휘해 함께 잘사는 길에 용기 있게 나설 수 있었다”고 바라봤다.

그는 “국민의 마음 속에 김 전 대통령은 영원히 인동초이자 행동하는 양심”이라며 “국민과 함께 평화의 번영의 한반도를 꼭 보여드리곘다”고 마무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마르사
(175.195.234.53)
역사를 외면하는것은 당신이고 김대중대통령을 인용하지마시오 당신보다 백배 천배는 나은 대통령이셧는데 감히 당신보다 나은 사람을 또 모욕할려고드는것이오?
(2019-08-19 09:56:09)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