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우리은행, 추석 맞아 중소기업에게 15조 규모 자금지원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19-08-18 11:36:0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우리은행이 추석명절을 맞아 중소기업에 15조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우리은행은 일시적 자금 부족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추석명절 특별지원’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우리은행은 9월30일까지를 중소기업을 위한 추석명절 특별지원 기간으로 정하고 신규 6조 원, 만기연장 9조 원 등 모두 15조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B2B대출, 구매자금대출, 채권담보대출, 할인어음 등을 통해 운영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우리은행은 중소기업의 대출 만기연장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대출 연장이나 재약정 조건을 완화하고 대출금리는 최대 1.2%포인트까지 우대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고용창출에 기여하는 기업, 4대 사회보험에 가입한 기업, 우수기술 보유기업 등이 중점 지원대상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일시적 자금 부족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매년 설날과 추석명절에 특별지원을 실시하고 있다"며 "올해 추석은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의 자금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서울시 중구 본점에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전담팀’을 설치해 중소기업을 위한 여신, 투자 등의 지원을 하고 있기도 하다. 영업점에도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전담인력을 배치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