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가습기살균제특위, 애경산업 접대받은 상임위원 직무정지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08-16 19:12: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가습기살균제사건’과 관련해 애경산업 관계자와 만나 식사 대접을 받은 위원의 직무를 정지했다.

특별조사위원회는 장완익 위원장 직권으로 양순필 상임위원의 직무를 정지했다고 16일 밝혔다.
 
▲ 장완익 법무법인 해마루 대표변호사 겸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장. 

양 위원은 가습기살균제를 판매한 애경산업 관계자와 만나 6차례 식사를 하는 등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는다.

특별조사위원회는 앞으로 양 상임위원을 내부적으로 조사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규정에 따라 처리하기로 했다.

청탁금지법에 따르면 공직자가 부정청탁과 관련해 신고가 들어오거나 이를 확인할 때 소속 기관장은 해당 공직자의 직무를 정지할 수 있다.

양 위원은 “거부의사를 밝혔는데도 애경 쪽에서 식사비용 일부가 지급된 것은 불찰”이라면서도 “가해기업의 책임있는 사람을 만나 통로를 만들고 피해자들이 원하는 바를 끌어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상임위원으로서 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경산업은 2003년부터 2011년까지 유해성분이 포함된 가습기살균제 ‘가습기메이트’를 판매해 인명피해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특별조사위원회는 최근 애경산업 직원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의 온라인모임에 가입해 사찰했다는 의혹을 두고 애경산업을 조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애경산업, 삼양식품 불닭볶음면 캐릭터 '호치' 활용한 치약 선보여
·  애경그룹 송도에 종합기술원 세우기로, 인천경제청과 토지 매수계약
·  [Who Is ?]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부회장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  우민호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까
·  국민연금, '조원태 연임' 걸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주주권 행사할까
·  조용병, 회장연임 확정에도 신한금융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산 넘어 산'
·  [오늘Who] 조정우,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성과 이을 '항암제' 도전
·  애플 아이폰SE2와 삼성 갤럭시A51 A71, 보급형 스마트폰 '춘투' 전망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