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중공업, 독일 기자재회사와 스마트선박 기술 고도화 추진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08-16 17:41: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16일 부산의 MAN-ES 한국지사에서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오른쪽)과 비야네 폴다게르 MAN-ES 사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스마트선박 기술을 고도화하기 위해 독일 기자재회사와 손을 잡았다.

삼성중공업은 16일 독일의 선박엔진 기술회사 MAN-ES와 스마트선박용 엔진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업무협약(MOU)를 맺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선박시스템인 ‘에스베슬(SVESSEL)’에 MAN-ES의 엔진 진단 및 첨단제어 기술을 탑재한다.

기능이 향상된 에스베슬은 더욱 정확한 운항 데이터를 육상의 관제소나 해상에서 실시간으로 선주들에 제공한다. 이를 통해 선주들은 운항과 정비를 효율화해 선박 운항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삼성중공업은 스마트선박 기술을 고도화하기 위해 여러 기자재회사와 협력하고 있다.

8월 초 한국 하이어에어코리아와 함께 육상 관제소에서 선박 냉·난방, 습도, 송풍 등 선박 내부의 환경관리시스템을 원격제어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앞서 1월부터 스위스 선박엔진 기술회사인 WINGD와 함께 LNG(액화천연가스)추진선에 적용할 원격 엔진 진단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삼성중공업의 스마트선박시스템에 기자재회사들의 기술 참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삼성중공업은 선주에게 더욱 유익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기자재회사와 상생을 강화하며 혁신적 스마트선박시스템의 개발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  남준우, 삼성중공업 무탄소선박으로 미래 선박시장 주도권 잡는다
·  삼성, 설 앞두고 협력회사에 물품대금 조기지급하고 직거래장터 열어
·  삼성중공업, 미국 시추회사와 드릴십 계약해지 재판에서 승소
·  삼성중공업, 글로벌 선사와 선급협회 함께 암모니아추진선 개발
·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  삼성중공업, 글로벌 원유 생산 타고 중대형 액체화물운반선 수주 가능
·  [오늘Who]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기업결합의 높은 관문 유럽 넘을까
·  [Who Is ?]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 우리금융 나서나, 손태승 파트너 고를 위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