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미국 국제무역위, 모바일결제 관련 특허침해 혐의로 삼성전자 조사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19-08-16 17:29: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모바일결제 관련된 기술 특허를 침해했다는 혐의로 삼성전자를 조사하고 있다.

16일 지적재산권 전문매체 월드IP리뷰 보도에 따르면 국제무역위는 12일 삼성전자 본사와 미국 법인을 상대로 조사를 시작하겠다는 공지문을 냈다.
 
▲ 다이내믹스의 모바일결제 기술 안내.

미국 솔루션기업 다이내믹스가 국제무역위에 기술특허 침해를 이유로 미국에서 삼성전자 일부 모바일기기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고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다이내믹스는 삼성전자가 모바일결제 시스템에 다이내믹스의 기술을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 삼성전자의 어떤 제품이 해당되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이내믹스의 모바일결제 기술은 LG전자 스마트폰에 탑재된 ‘LG페이’에서 쓰이고 있다.

국제무역위위는 일반적으로 조사를 시작한 뒤 45일 이내에 마무리하고 관련된 내용을 행정판사에 알린다.

행정판사가 특허권 침해 여부에 결정을 내리면 국제무역위는 최총 결정을 통해 삼성전자 모바일기기 판매 중단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LG전자 LS산전, 특허역량 글로벌 100대 기업에 9년째 뽑혀
·  법원 "삼성전자 반도체 작업환경보고서 공개하면 영업기밀 유추 우려"
·  삼성전자 극자외선 반도체 생산 가동, 7나노 이하 생산규모 3배 확대
·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김기남 겸직일까 사외이사인 박재완일까
·  삼성전자 주가 소폭 하락, SK하이닉스는 이틀째 상승
·  삼성디스플레이, 초박형유리로 접는 스마트폰도 스타일러스펜 열다
·  이재용 삼성전자 극자외선 반도체 생산라인 둘러봐, "인류사회 공헌"
·  [오늘Who] 김준 다급해져, LG화학에 SK이노베이션 화해 손 내밀까
·  코로나19에 쓸려가는 총선, 황교안 종로 반전의 계기 마련 쉽지 않다
·  [오늘Who]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변종 바이러스 백신 개발 도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