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사고 발생, 원자력안전위 조사 진행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08-16 15:15:0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서울반도체에서 방사선 피폭사고가 발생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6일 방사선발생장치(RG) 사용 신고기관인 서울반도체에서 용역업체 직원 6명이 방사선에 피폭된 것으로 추정돼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이사 사장.

원자력안전위는 의심환자 6명의 방사선작업을 즉시 중지하고 원자력의학원을 통해 검사와 치료, 추적관찰을 하고 있다. 

6명 중 4명은 증상이 없으나 2명은 손가락에서 홍반, 통증, 열감이 나타나는 증 국부 피폭증상이 확인돼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다.

원자력안전위는 의심환자의 염색체이상검사, 작업자 면담과 재현실험, 전산모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정확한 피폭량을 평가하기로 했다.

추가조사를 통해 서울반도체에는 원자력안전법 위반 등을 놓고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하기로 했다.

원자력안전위는 6~7일, 13~14일 두 차례에 걸쳐 서울반도체를 조사한 결과 용역업체 직원들이 반도체 결함검사용 엑스레이 발생장치의 작동 연동장치를 임의로 해제해 피폭사고가 발생한 것을 확인했다.

이들은 방사선이 방출되는 상태에서 손을 기기 내부로 집어넣은 것으로 드러났다.

원자력안전위는 6일 1차 현장조사에서 이 장비를 사용정지하도록 했다. 유사 검사장비도 연동장치를 해제하고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돼 14일 검사용 방사선발생장치 2대의 사용정지를 명령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  우민호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까
·  국민연금, '조원태 연임' 걸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주주권 행사할까
·  조용병, 회장연임 확정에도 신한금융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산 넘어 산'
·  [오늘Who] 조정우,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성과 이을 '항암제' 도전
·  애플 아이폰SE2와 삼성 갤럭시A51 A71, 보급형 스마트폰 '춘투' 전망
·  [오늘Who] 윤석민 지배구조 개편 시동, 태영그룹 계열분리로 이어질까
·  [오늘Who] 정의선, 엘리엇 떠나도 현대차 지배구조 '결단' 어려운 이유
·  [오늘Who] 김동주, MG손해보험 실적과 건전성 앞세워 연임 이어갈까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