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미국 전문기관에서 ‘최고화질’ 평가받아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19-08-15 11:53:0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이 미국의 화질평가 전문기관으로부터 최고 등급을 받았다.

15일 삼성디스플레이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은 미국 디스플레이메이트의 화질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엑설런트A+(Excellent A+)를 받았다.
 
▲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

갤럭시노트10의 최고 밝기는 1308cd/㎡(㎡ 칸델라, ㎡ 넓이의 공간에 촛불 1개를 켜놓는 정도의 밝기 단위)로 측정돼 갤럭시노트9보다 25%가량 밝아졌다.

반사율은 4.3%로 현재 존재하는 디스플레이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색 정확도는 0.4JNCD(Just Noticeable Color Difference, 0에 가까울수록 높은 정확도)로 집계됐다.

시력 저하를 유발하는 블루라이트도 갤럭시노트9보다 37.5% 줄었다.

갤럭시노트10의 디스플레이는 HDR(하이다이내믹레인지)10+ 기술로 4K급 초고화질 콘텐츠를 생생하게 표현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HDR은 고화질영상의 표준규격으로 명암비를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노트10의 디스플레이는 지금까지 평가한 제품 가운데 가장 혁신적이고 성능이 뛰어난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라며 “삼성이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를 체계적으로 개선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