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한국 전기차배터리회사가 유럽 우위 지키기 위해 원재료 확보 중요"
석현혜 기자  shh@businesspost.co.kr  |  2019-08-14 14:16: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2025년부터 유럽 전기차 배터리시장에서 한국업체와 유럽업체의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 기업들이 유럽 전기차 배터리시장에서 경쟁력을 유지하려면 배터리 원재료의 안정적 확보에 힘써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총괄사장.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는 14일 ‘유럽의 전기자동차 배터리 육성정책 주요 내용과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 완성차업체들이 자체 배터리를 본격적으로 생산하는 2025년부터는 유럽 배터리시장에서 국내업체와 유럽업체의 본격적 경쟁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경쟁에 대비하기 위해 국내업체들은 배터리 원료 수급의 안정성 확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경윤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 팀장은 보고서에서 “우리나라는 배터리 및 소재 분야에서 기술강국이지만 배터리 원가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원료의 자체 수급은 취약하다”면서 “안정적 원재료 확보방안은 물론 차세대 배터리 개발, 안정적 공급처 확보, 인재양성과 관련 규제 개선 및 인프라 구축에 힘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 팀장은 “본격적으로 유럽업체가 전기자동차 배터리를 생산하기 전까지 한국 배터리업계는 기존 유럽 고객사와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유럽 주요 완성차업체들과 합작사를 설립하는 등 협력을 통해 배터리 공급처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유럽업체들이 전고체 전지를 중심으로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개발하고 있어 한국업체들의 대응책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배터리시장의 주류는 리튬이온전지이지만 향후 5~10년 이내 혁신의 한계에 다다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연합은 아시아 기업들이 선점한 배터리 시장에서 경쟁하기 위해 차세대 배터리인 전고체 배터리 개발을 진행 중이다. 전고체배터리는 리튬이온이 이동하는 전해질을 고체로 만든 배터리로 기존 리튬이온전지와 비교해 안정성, 충전시간, 한 번 충전했을 때 최대 주행거리 등이 모두 뛰어나다.

앞서 한국 배터리3사도 2018년 차세대 배터리 기술협력을 위해 1천억 원의 펀드를 조성하고 2020년 중반에 전고체 배터리를 상용화한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최 팀장은 “한국 배터리업계는 관련 연구 및 특허출원을 통한 원천기술 확보에 집중해 변화하는 상황 속에서 시장 주도권을 지켜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 유럽에서 전기차는 전년 대비 33% 증가한 40만8천 대가 판매됐고 2025년에는 판매량이 400만 대를 넘을 것으로 전망됐다. 전기차 배터리시장도 2025년에는 2500억 유로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세계 전기차 배터리 생산은 현재 중국, 한국 등 아시아업체들이 주도하고 있으며 유럽업체가 제조한 배터리는 전체 생산량의 4%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유럽 완성차업체들은 자체 배터리 생산에 힘을 쏟고 있다. 아우디, 폴크스바겐 등 유럽 완성차업체는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향후 10년 동안 모두 1450억 유로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독일 폴크스바겐은 2025년까지 910억 달러를 투자해 총 80종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을 세웠다. 910억 달러 중 배터리 개발에 510억 달러를 투자한다. 폴크스바겐은 올해 5월부터 독일 현지에 10억 유로를 투자해 12GWh 규모의 자체 배터리 셀공장을 설립한다.

독일 다임러벤츠는 2030년까지 420억 달러를 투자해 총 130종의 전기차를 출시하며 올해 1월 자체 배터리 생산공장을 폴란드에 짓겠다고 발표했다. 

유럽연합도 유럽 업체의 배터리산업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2017년 유럽배터리연합을 출범했으며 △전기차 배터리 원재료 확보 △핵심소재 연구개발(R&D) △배터리 제조업체 육성을 위한 배터리 분야 투자 프로젝트 지원 △폐배터리 수집 및 재활용 등 구체적 실행계획을 발표했다. 자동차산업 관련 일자리를 보호하고 아시아 기업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려는 의도로 파악된다.  

최 팀장은 “정부는 유럽연합의 전기자동차 육성정책 가운데 원료 확보, 연구개발, 인력양성, 배터리 재활용제도 등을 국내 정책 입안 때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석현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