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박원순 황창규 김종갑 채희봉, 서울 지하시설물 통합관리 위해 손잡아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07-25 12:30: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력선, 가스관 등 서울 지하시설물을 통합관리하고 재난에 대응하기 위해 황창규 KT 대표이사 회장,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등 주요 관계기관 책임자들과 손을 맞잡았다.

서울시청은 25일 시청에서 ‘서울시 지하시설물 통합 안전관리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지하시설물 통합 안전관리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시장, 황창규 회장, 김종갑 사장, 채희봉 사장, 곽수동 한국수자원공사 부사장, 이경실 한국지역난방공사 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박원순 시장은 “지하시설물은 1번 사고가 발생하면 복합 재난의 원인이 되므로 철저한 예방 활동과 신속한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서울시가 컨트롤타워가 돼 통합관리하고 여러 기관과 협력해 서울의 지하 안전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황창규 회장은 “미리 안전을 준비하는 좋은 기회인 것 같다”며 “서울시에 적극 협조하고 우리들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채희봉 사장은 “안전한 서울을 만드는 데 진일보한 대책”이라고 평가하며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 지하에는 전기, 가스, 상하수도, 난방관 등 5만3천㎞에 이르는 지하시설물이 설치돼 있다. 그동안 서울시 등 여러 기관들은 이 시설물들을 나누어 관리해 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KT,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수자원공사는 앞으로 ‘지하시설물 안전관리 협의체’를 운영하면서 서울 지하시설물을 통합관리하게 된다.

서울시와 관계기관은 2023년까지 모두 2조7087억 원을 투입한다. 지하안전 통합체계 구축, 선제적‧체계적 안전관리, 스마트기술 예방시스템 개발 등 3개 분야에 따라 10개 추진과제를 시행한다.

협약에 참여한 기관들은 정기적으로 합동 훈련을 진행해 재난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지하시설물 안전관리 통합정보 분석시스템을 구축해 재난 대응속도를 높인다.

기존 도심에 폭 3m가량인 ‘소형 공동구’를 설치해 전력, 통신, 상수도를 공동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기존 공동구는 폭 10m 정도로 서울 도심 지하에 설치하기 쉽지 않았다. 

서울시는 공동구 기본계획을 2020년까지 수립하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대규모 지하개발에 따른 안전 가이드라인도 마련한다.

지하시설물을 관리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스마트관리체계를 구축한다. 2019년 말까지 은평구에 24시간 순찰 가능한 지능형 궤도주행 로봇을 배치해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지하시설물 노후화와 관련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예측시스템도 개발한다. 

박원순 시장은 “시민의 생명보다 더 귀한 가치는 없다”며 “서울시는 관련 기관과 협력해 안전도시 서울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