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오늘Who] 신동빈, 한일관계 악화가 롯데에 줄 타격 최소화 부심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19-07-16 17:05:0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6일부터 시작된 하반기 사장단 회의에서 한국과 일본 관계의 악화가 롯데그룹에 미칠 타격을 최소화할 방법을 찾는 데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이 약 열흘 동안의 일본 출장에서 돌아온 직후 열리는 회의인 만큼 일본 수출규제 조치로 촉발된 한국과 일본의 갈등국면에서 롯데그룹의 사업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16일 롯데지주 관계자에 따르면 신 회장은 이날 9시30분부터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2019 하반기 롯데그룹 ‘밸류 크리에이션미팅(옛 사장단 회의)’을 주재했다.

신 회장은 회의에 앞서 이날 오전 8시50분경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로 출근하는 길에 일본 출장의 성과에 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고 집무실로 향했다.

롯데그룹의 사업적 측면뿐 아니라 한국과 일본 양쪽의 정치적, 경제적 상황이 엮여 있는 민감한 사안인 만큼 조심스런 모습을 보인 것으로 여겨진다.  

유통 및 음식료를 비롯한 소비재업종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직접적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롯데그룹은 사정이 조금 다르다.

아직도 롯데그룹의 뿌리를 일본으로 보는 시각이 많은 데다 실제 일본 기업과 합작회사를 여럿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소비자뿐 아니라 유통업계 상인들까지 가세한 이번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쉽게 사그라들 기세가 아니다.

16일 오후 네이버 등 대형 포탈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다시 등장하며 국민들이 지속적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롯데그룹은 일본과 친밀한 기업이라는 이미지 탓에 다른 기업들과 비교해 한일 갈등상황의 타격이 예상보다 클 수 있다.

15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는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 열고 판매를 중단하는 일본제품 범위를 일본 담배와 맥주에 이어 음료, 스낵, 소스류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히면서 일본산 제품 외 일본과 합작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롯데 제품 철수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롯데그룹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시작된 뒤 시가총액 기준으로 삼성, SK, LG, 현대차 등 한국 5대 그룹 상장사 가운데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일본 수출규제 종목과 직접적 연관성을 지닌 사업을 펼치고 있는 삼성그룹과 LG그룹의 시가총액이 7월 첫째 주와 둘째 주 2주 동안 각각 1.5%, 4.1%가량 줄어든 반면 롯데그룹 상장사 11곳의 시가총액은 같은 기간 약 7%가 증발했다.

롯데쇼핑의 주가가 7월 들어 2주 동안 15.4% 떨어지며 가장 큰 낙폭을 보였고 롯데제과, 롯데푸드, 롯데칠성음료 등 식품부문 계열사들의 주가도 같은 기간 각각 8.1%, 8.9%, 9.4% 하락했다.

주가 관리는 디지털 전환,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투자와 혁신 등과 함께 신 회장이 올해 초 신년사와 상반기 사장단회의에서 강조했던 내용이기도 하다.

올해 하반기 롯데그룹 사장단회의는 4일 동안 식품, 유통, 화학, 호텔앤서비스 등 사업부문별 회의가 차례대로 열리고 20일 마지막 날 통합세션을 통해 모든 계열사들이 모여 주요 현안과 사업전략 등을 공유한다.

이 때문에 모든 계열사 대표와 지주회사 임원이 참석하는 마지막 날 통합세션에서는 한일갈등에 따른 타격을 최소화할 방안 등 롯데그룹이 직면한 과제에 관한 논의가 비중 있게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이번 사장단회의에서는 각 사업부문 계열사들의 사업전략 등이 주로 다뤄질 것”이라면서도 “신동빈 회장이 출장에서 일본 금융권을 비롯해 재계 관계자들을 만나고 온 만큼 현지 분위기를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일본 이슈 관련 논의는 공식적으로 정해진 순서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