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김택진 엔씨소프트 작년 보수 138억, 방준혁 넷마블에서 13억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  2019-04-01 18:50: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사장이 2018년 보수로 138억3600만 원을 받았다.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은 지난해 보수 13억5300만 원을 받았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

엔씨소프트는 1일 사업보고서를 통해 김 대표가 지난해 급여 17억2500만 원, 상여 120억9300만 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복리후생 명목의 기타근로소득으로 1800만 원을 수령했다.

세부항목으로는 단기성과 인센티브가 46억5천만 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엔씨소프트는 “2017년 해외법인을 포함한 각 법인의 매출 및 영업이익  달성 정도와 신규 모바일게임 출시를 통한 모바일사업 영향력 확대, 창사 이래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7151억 원, 영업이익 6149억2900만 원을 냈다. 2017년과 비교해 매출은 2.5%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5.1% 늘었다.

방준혁 의장은 지난해 보수 13억5300만 원을 받았다. 급여 13억4천만 원, 기타 근로소득 1300만 원으로 구성됐다.

넷마블은 “이사회 의장이라는 직위와 리더십, 전문성, 회사기여도, 동종업계 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이사는 12억3700만 원을 받았다. 급여는 5억 원으로 방 의장에 크게 못 미쳤지만 상여를 7억1800만 원 받았다. 권 대표가 받은 상여금은 전액 넷마블네오에서 지급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