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네이버, 클라우드사업 강화해 글로벌 IT기업 도약 시도

기사승인 2017.06.19  19:42:49

공유
default_news_ad1

- 4차산업 기반인 클라우드 중요성 부각...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에 도전장 내밀어

네이버가 클라우드사업을 강화해 글로벌기업들과 경쟁에 나선다.

문지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19일 “네이버가 4차산업의 기반이 되는 클라우드부문의 사업을 확대해가고 있다”며 “글로벌 IT기업으로 성장하려는 시도”라고 내다봤다.

   
▲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는 쇼핑부문·광고판매 등을 통해 얻은 수익을 바탕으로 올해 클라우드서비스 강화에 집중한다.

클라우드는 소프트웨어와 데이터를 인터넷과 연결된 중앙컴퓨터에 저장해 언제 어디서든 데이터를 이용하게 해주는 서비스다.

문 연구원은 “4차산업의 핵심인 딥러닝, 사물인터넷, 소비자 맞춤 서비스 등은 모두 클라우드라는 인프라가 있어야 기능한다”며 “글로벌 IT기업들이 클라우드서비스를 통해 매출을 늘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파악했다.

국내 클라우드시장은 초기 단계지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SK텔레콤 등 정보기술통신기업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네이버는 클라우드서비스 전문화를 위해 자회사인 ‘NBP’를 설립하고 자체 클라우드인 ‘네이버클라우드플랫폼’을 4월 출시했다.

‘네이버클라우드플랫폼’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6월 네이버의 자체기술을 고객사가 빌려 쓸 수 있게 하는 기술상품을 선보였다. 3분기에 글로벌 서비스를 마련해 외국에서도 네이버의 설비와 소프트웨어를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네이버의 자회사인 NBP관계자는 “네이버 산하 서비스를 클라우드 환경에서 운영하며 다양한 원천기술을 쌓았다”며 “한국뿐만 아니라 중동·유럽·북미 등 여러 지역의 사용자에게 글로벌 클라우드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법기 기자]

이법기 기자 lawgi@businesspost.co.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6
ad30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고급 경력직 채용정보powered by 비즈니스피플
  • 임원급 채용
  • 헤드헌터 추천 채용
  • 고위직 공무원 채용
  • 30대그룹사 경력채용
  •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2017 Who Is?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