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기업은행, 중소기업 위주 대출로 가계대출정책 영향 덜 받아

기사승인 2017.06.19  19:01:50

공유
default_news_ad1

- 문재인 정부 출범 뒤 성장성 더 돋보여...KT&G 지분 매각하면 올해 실적 급증

IBK기업은행이 중소기업 위주의 대출로 문재인 정부의 가계대출과 부동산정책에 상대적으로 영향을 덜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최정욱 대신증권 연구원은 19일 “기업은행은 중소기업 위주의 대출성장으로 가계대출 규제 리스크에서 자유롭다”며 “문재인 정부 출범 뒤 가계부채 리스크와 부동산규제 이슈가 부각되면서 기업은행의 성장성이 돋보이고 있다”고 파악했다.

   
▲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문재인 정부는 19일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대출규제를 강화하는 내용을 뼈대로 하는 부동산대책을 발표했다.

청약조정지역의 경우 LTV를 기존 70%에서 60%로, DTI를 기존 60%에서 50%로 각각 10%포인트씩 내렸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 대출비중이 높은 만큼 LTV와 DTI 등 규제를 강화해 가계대출 확대와 부동산시장의 과열을 막으려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상대적으로 영향을 덜 받을 것으로 보인다.

기업은행은 1분기 말 기준으로 중소기업대출잔액 137조3천억 원을 보유해 중소기업대출 점유율 22.7%를 기록하며 1위를 유지했다. 중소기업대출잔액은 지난해 말보다 2.1% 늘었다.

KT&G 주식 매각도 기업은행의 실적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은행은 KT&G주식 951만 주가량을 들고 있는데 내년부터 IFRS9 등 새로운 규제도입에 따라 지분매각이익이 순이익에 반영되지 않는 만큼 올해 지분을 처리할 가능성이 높다.

기업은행이 현 주가 수준인 11만 원 후반대에서 KT&G 지분을 전부 처리할 경우 9천억 원(세전기준)가량의 주식매각이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은행이 지난해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 1조5천억 원가량을 올린 만큼 KT&G 지분매각은 기업은행의 올해 실적에 큰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최 연구원은 “기업은행은 2분기에 순이자마진(NIM)이 0.03%포인트 정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반기로 갈수록 기업은행은 고배당주 투자컨셉도 부각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6
ad30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고급 경력직 채용정보powered by 비즈니스피플
  • 임원급 채용
  • 헤드헌터 추천 채용
  • 고위직 공무원 채용
  • 30대그룹사 경력채용
  •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2017 Who Is?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