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차, 미국에서 조향장치 결함 탓에 소송당해

기사승인 2017.06.19  18:33:10

공유
default_news_ad1

- 엑센트와 엘란트라 소유주 2명 소송 제기...“같은 결함으로 쏘나타 리콜한 적 있다”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전동식 조향장치(MDPS) 결함을 숨긴 혐의로 집단소송을 당했다.

1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 2명이 최근 현대차가 전동식 조향장치 결함을 숨기고 2013~2016년형 엑센트와 엘란트라를 판매했다며 미국 캘리포니아 연방법원에 집단소송을 냈다.

   
▲ 이원희 현대자동차 사장.
원고들은 전동식 조향장치 결함으로 파워스티어링 시스템이 주행 중에 작동을 멈추거나 운전자가 운전대를 조작하기가 어려워진다고 주장했다. 또 운전자가 운전대를 뜻대로 조작하지 못하면 주행 중에 방해물을 발견하고도 피할 수 없어 안전에 영향을 미친다고 덧붙였다.

원고 A씨는 2015년에 2013년형 엑센트 중고차를 구매했는데 주행 중에 운전대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현상을 반복적으로 겪었다고 주장했다. 현대차 대리점을 찾아 리콜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2014년형 엘란트라 신차를 구매한 원고 B씨도 A씨처럼 운전대 조작에 불편함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은 주행 중에 운전대 조작이상으로 사고가 난 적도 있다고 소장에 적었다.

현대차가 지난해 미국에서 같은 결함으로 쏘나타를 리콜하면서 다른 차량에도 문제가 있음을 인지했지만 다른 차량 소유주에게는 알리지 않았다고 원고들은 주장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4월에 미국에서 전동식 조향장치 경고등 점등과 핸들이 무거워지는 결함을 발견해 2011년형 쏘나타 17만3천여 대를 리콜했다. 당시 차량 소유주들이 운전 중에 운전대를 뜻대로 조작할 수 없어 차선이탈, 충돌 등 피해사례를 접수하면서 리콜이 실시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직 소장이 접수되기 전인 상황”이라며 “소장을 받은 뒤에 내용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6
ad30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고급 경력직 채용정보powered by 비즈니스피플
  • 임원급 채용
  • 헤드헌터 추천 채용
  • 고위직 공무원 채용
  • 30대그룹사 경력채용
  •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2017 Who Is?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