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선사, 상반기 저가수주로 앞으로 수익 장담 못해

기사승인 2017.06.19  11:27:23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주량 늘었으나 계약금액은 오히려 줄어...건조원가 비중 큰 후판값 상승이 부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사들이 올해 상반기에 수주한 선박에서 앞으로 적자를 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정동익 KB증권 연구원은 19일 “올해 상반기에 수주한 선박들의 건조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국내 조선사들이 적자를 낼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 (왼쪽부터)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
국내 조선사들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수주한 선박은 모두 653만CGT(가치환산톤수)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수주물량이 11.1% 늘어났다.

하지만 수주금액을 놓고 볼 때 신규수주 물량이 늘어나는 것을 긍정적으로만 보기 이르다고 정 연구원은 지적했다.

국내 조선사들이 1~5월에 수주한 선박의 금액은 모두 179억4천 만 달러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수주금액이 4% 줄었다. 수주물량이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조선사들이 받을 수 있는 금액이 줄어들고 있어 향후 수익성을 장담하기 어려울 수 있다.

정 연구원은 “건조원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후판가격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며 “반면 국내 조선사들이 상반기에 수주한 선박의 가격은 낮은 수준이라 향후 건조시점에 적자가 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예상했다.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가격은 올해 상반기 평균 척당 8200만 달러를 보였다.  지난해보다 평균 가격이 약 11%가량 하락한 것이다.

반면 선박 건조원가의 20% 안팎을 차지하는 후판가격은 현재 톤당 58만 원을 기록해 2015년 말보다 가격이 약 45% 올랐다.

정 연구원은 “국내 조선사들이 구조조정과 무급휴직 등을 통해 직영인력의 인건비를 15% 감축하고 기타 재료비와 경비, 외주인력 인건비, 판관비 등을 10% 감축한다고 가정해도 척당 52억8천만 원씩 적자를 낼 것”이라고 분석했다.

국내 조선사들이 일감부족에 대처하기 위해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저가수주에 뛰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 연구원은 “국내 조선사들이 저가로라도 선박을 수주하는 것은 수주잔고 부족이 직접적인 원인일 것으로 추정된다”며 “수주를 못해 매출이 급감할 경우 더 큰 손실을 낼 수밖에 없기 때문에 최근의 신규수주는 수익성보다 잔고확보의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판단된다”고 파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6
ad30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고급 경력직 채용정보powered by 비즈니스피플
  • 임원급 채용
  • 헤드헌터 추천 채용
  • 고위직 공무원 채용
  • 30대그룹사 경력채용
  •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2017 Who Is?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