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현미 국토부 장관되면 현대차 결함 논란 다시 살필까

기사승인 2017.06.18  14:35:44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현미 “현대차 리콜, 다시 살펴볼 것”...내부제보 따른 결함논란 다시 불거질 수도

국토교통부가 현대자동차 리콜사태를 재검토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현대차 세타2엔진 결함문제가 다시 불거질 수도 있다.

18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현대차 내부제보가 지적한 차량결함을 조사하는 데 이전보다 엄격한 기준을 들이댈 가능성이 높아졌다.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0월부터 현대차의 내부제보 32건을 토대로 리콜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현재까지 리콜명령 8건, 무상수리 권고 9건 등 모두 17건에서 처리방침을 정하고 나머지 15건을 추가로 조사하거나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5월에 내부제보를 근거로 현대차와 기아차의 차량결함 5건에 강제리콜 명령을 내렸고 회사가 차량결함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에 국내 완성차회사에 처음으로 강제리콜 명령을 내리면서 문재인 정부의 기조를 반영해 처리방침을 정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현대차의 내부제보 관련 조사를 절반쯤 진행한 상황에서 국토교통부의 조치가 미약하다는 국내 소비자들의 불만도 나오고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임명되면 이미 처리방침을 정한 현대차와 기아차의 차량결함을 다시 조사하는 등 국토교통부의 조사기조가 한층 엄격해질 수도 있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 앞서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국토교통부의 내부제보를 근거로 한 리콜결정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심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미흡한 점이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또 리콜사유가 아니라고 이미 결정된 사안은 “장관으로 취임하게 되면 다시 한 번 살펴보겠다”며 “정부의 의사결정 과정을 투명하고 상세하게 소비자들께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이원희 현대자동차 사장.
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은 16일 야당의원들의 불참으로 한 차례 무산된 상황이다. 여야는 19일 전체회의를 열고 다시 보고서 채택을 논의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가 이미 처리방침을 정한 차량결함을 재검토하면 특히 세타2엔진 결함문제가 또다시 불거질 수 있다. 현대차 내부제보자는 세타2엔진이 설계상에 결함이 있기 때문에 세타2엔진을 장착한 차량 전량을 리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4월에 국내에서 세타2엔진을 장착한 차량 17만1348대를 자발적 리콜하기로 한데 이어 미국과 캐나다에서도 세타2엔진 결함으로 각각 119만 대, 11만4천 대를 리콜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현대차와 기아차가 국내와 해외에서 세타2엔진 결함으로 리콜하는 차량의 종류와 제작기간에 차이를 보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6
ad30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고급 경력직 채용정보powered by 비즈니스피플
  • 임원급 채용
  • 헤드헌터 추천 채용
  • 고위직 공무원 채용
  • 30대그룹사 경력채용
  •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2017 Who Is?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