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야당, 안경환 사퇴에 조국 책임론 거세게 몰아붙여

기사승인 2017.06.18  12:52:30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유한국당 "조국이 협치에 불신 만들어"...국민의당 "조국과 조현옥은 거취 밝혀라"

야당들이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검증 실패와 관련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8일 “조 수석 본인도 임명 당시 여러 문제가 있었는데 제대로 해명이 안됐다”며 “본인부터 하자가 있으니 위장전입 등 철저하게 가려내는 데 한계가 있다”고 비판했다.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김 대변인은 “조 수석이 국민 여론만 갈라놓고 정치권의 협치에 불신만 생기게 했다”며 “국민께 정중히 사과하고 문재인 내각을 국민 환영 속에 출범하지 못하도록 한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하라”고 더붙였다.

자유한국당은 조 수석의 책임을 묻기 위해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초선 국회의원 10명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이 책임을 통감하고 거취를 스스로 밝힐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자질부족과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 조대엽 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음주운전 등을 인사실패 사례로 지적했다.

이들은 “검증의 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이 도저히 모를 수가 없는 사안을 의도적으로 대통령에게 보고를 누락한 것인지 국민들은 알고 싶어 한다”며 “청와대가 강제 혼인신고 사실을 언론보도를 보고 알았다면 무능의 극치이고, 알면서도 은사에 대한 보은지심으로 대통령께 보고를 누락했다면 불충의 극치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도 조 수석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조영희 바른정당 대변인은 “안 후보자의 문제점을 야당이 청문회 자료를 통해 감지할 수 있었던 것을 보면 조 수석이 이를 몰랐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알고도 가벼이 넘긴 것은 지지율만 내세우며 코드에 치중한 인사가 국민 지지를 얻을 것이라는 오만과 착각에 기인한 것”이라고 공격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조 수석에게 안 후보자의 사퇴와 관련된 책임이 없다고 반박했다.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검증 과정에서 여러 문제들이 나와 후보자가 이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며 “이것은 개인 사생활의 영역”이라고 말했다.

제 대변인은 “조 수석 역시 40여 년 전 일을 밝히는 것은 어려웠을 것”이라며 “조 수석이 책임질 일은 아니라고 본다”고 방어했다.

청와대는 1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보건복지부 장관, 법무부 장관 등 나머지 장관 인선에는 신중을 기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6
ad30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고급 경력직 채용정보powered by 비즈니스피플
  • 임원급 채용
  • 헤드헌터 추천 채용
  • 고위직 공무원 채용
  • 30대그룹사 경력채용
  •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2017 Who Is?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