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 올라, 앞으로도 상승 가능성

기사승인 2017.06.18  11:54:07

공유
default_news_ad1

- 주요 시중은행 4곳의 주택담보대출금리 0.01% 올라...미국 금리인상 영향 받을 듯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소폭 올랐다. 미국 기준금리 인상으로 국내 금리도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16일 신한은행 KB국민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0.01%포인트 상승했다.

   
▲ 한 시중은행의 창구에서 고객들이 대출상담을 받고 있는 모습.<뉴시스>
신한은행은 5월 2.81~4.12%였던 변동금리 구간이 2.82~4.13%로 상승했다.

KB국민은행은 3.09%~4.29%에서 3.10~4.30%로 상승했고 우리은행은 3.16~4.16%에서 3.17~4.17% 올랐다. KEB하나은행도 3.01~4.09%에서 3.02~4.10%로 올랐다.

NH농협은행의 최저금리는 우대금리 확대의 영향으로 소폭 감소했지만 최고금리는 다른 시중은행과 같이 0.01%포인트 상승했다.

주요 시중은행들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일제히 오른 것은 금리 산정의 기준이 되는 신규 자금조달비용지수(코픽스) 금리가 다섯 달 만에 올랐기 때문이다.

5월 신규 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는 1.47%로 4월보다 0.01%포인트 상승했다. 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는 올해 1월 0.06%포인트 하락한 뒤 4월까지 같은 수준을 유지하거나 떨어지는 것을 반복했다.

반면 고정금리(5년 금융채)는 여전히 변동금리보다 높지만 상승세는 한풀 꺾였다. 고정금리는 미국의 금리 인상이 가시권에 들어온 지난해 4분기 가파르게 상승했다.

신한은행 신정섭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은 “외국인 자금의 이탈 가능성 때문에 올해든 내년이든 한국은행도 기준금리를 올릴 수밖에 없다고 본다”며 “금리하락을 기대하고 변동금리로 대출을 받은 개인들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현정 기자]

김현정 기자 hyunjung@businesspost.co.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6
ad30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고급 경력직 채용정보powered by 비즈니스피플
  • 임원급 채용
  • 헤드헌터 추천 채용
  • 고위직 공무원 채용
  • 30대그룹사 경력채용
  •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2017 Who Is?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