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동산대책 강남4구에 집중할 듯, 대형건설사 분양 앞두고 촉각

기사승인 2017.06.15  14:33:38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 강남4구 등 과열지역 중심의 규제방안 유력...하반기 분양시장의 변동성 커져

정부가 고강도 부동산규제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전해지면서 대형건설사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서울 강남4구 등 과열양상이 뚜렷한 지역을 놓고 맞춤형 규제책이 나올 가능성이 높아 이 지역 분양을 앞둔 건설사들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15일 정치권과 업계 등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첫 부동산대책 발표가 이르면 다음주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가격이 일부지역을 중심으로 급등세를 보인 데 따라 긴급처방의 성격이 강한 만큼 이번 대책은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동구 등 4구에 집중될 것이란 관측이 높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새 정부 들어 첫 번째 경제관계장관 간담회를 열고 "부동산시장은 최근 서울 등 일부지역을 중심으로 이상과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면서도 과열현상 발생지역에 대한 맞춤형·선별적 대응을 강조했다. 투기수요를 근절하되 실수요자 피해 없도록 하고 시장불안이 지속되면 쓸 수 있는 정책수단 총동원해 추가 대책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가계부채가 1400조 원을 넘었고 미국 금리가 인상되면서 시장전체에 충격을 미칠 것을 고려해 선별적이고 단계적 규제방안이 될 것이라는 얘기다.

현재 유력한 규제카드는 재건축초과이익 환수제도를 내년부터 부활해 시행하는 것과 청약조정대상 지역을 현재 37곳에서 최근 집값 과열지역으로 확대하는 방안 등이 꼽히고 있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와 총부채상환비율(DTI)도 전면적 강화보다 투기수요 억제에 맞춰 서울 강남권 및 고가주택 대상으로 제한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분양권 전매제한이 강화되는 등 투기과열지구 지정은 이번 대책에서 빠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6월 이후 서울 강남4구에 분양되는 물량은 일반분양가구 기준 총 5600여 가구로 집계됐다. 2013년 이후 4년 만에 최대물량이다.

이 지역은 재건축단지 등 대형건설사 분양물량이 많은 곳이어서 특히 6월 분양성적이 하반기 분양시장의 시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산업개발은 6월 말 서울 강동구 상일동 고덕주공5단지를 재건축한 ‘고덕 센트럴 아이파크’를 분양할 계획을 세웠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에 전용 59~130㎡ 총 1745가구 규모인데 723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으로 비교적 많은 편이다.

대우건설도 6월 안에 강동구 고덕동 '고덕 센트럴 푸르지오'를 분양한다. 656가구(전용면적 40~84㎡) 가운데 509가구(40~59㎡)가 일반분양분이다.

건설업계는 분양가가 비교적 높지 않고 입지가 좋은 서울 인기지역의 경우 대기수요가 꾸준해 정부의 규제강화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 현대산업개발이 6월 말 분양하는 '고덕센트럴아이파크' 투시도.
하지만 수요자들의 심리가 얼어붙어 청약률이 크게 낮아질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이 때문에 부동산규제가 본격화하기 전에 분량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하거나 아예 정책 불확실성이 걷히길 기다리며 일정을 미루는 곳도 생겨날 수 있다.

삼성물산은 강남구 개포동 개포시영아파트를 재건축해 짓는 '래미안 강남 포레스트'를 애초 6월에 분양할 계획을 세웠으나 재건축조합과 의견조율을 거쳐 일정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전용면적 49~102㎡이며 총 2296가구 중 208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인데 사전 청약상담에서 관심이 폭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분양가 책정도 건설사들에게 부담이다. 정부가 집값 과열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에서 고분양가 논란이 일 수 있기 때문이다.

GS건설은 서울 서초구 신반포6차를 재건축해 분양하는 ‘신반포 센트럴자이’를 8월 중순 분양할 계획을 세웠다. 최고 35층, 7개동에 전용 59~114㎡, 757가구로 지어지며 145가구가 일반분양으로 나온다.

알짜 재건축 단지인 데다 조합원 요구를 수용해 마감재를 최고급으로 하면서 일반분양가가 높게 책정될 가능성이 높았던 곳이다. 올해 1월 GS건설이 분양한 잠원동 ‘신반포자이’ 평균 분양가는 3.3㎡당 4457만 원이나 됐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 강남4구(강남ㆍ서초ㆍ송파ㆍ강동구)가 투기과열지역으로 지정될 경우 매수세가 꺾일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가 고분양가에 제동을 걸고 부동산규제를 예고한 만큼 건설사들이 분양계획에 고심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정 기자]

김수정 기자 hallow21@businesspost.co.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6
ad30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고급 경력직 채용정보powered by 비즈니스피플
  • 임원급 채용
  • 헤드헌터 추천 채용
  • 고위직 공무원 채용
  • 30대그룹사 경력채용
  •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2017 Who Is?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