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재인 국정수행 지지율 84%, 역대 대통령 중 최고

기사승인 2017.06.02  15:59:59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갤럽 조사, 김영삼 지지율 83% 넘어서...소통과 인사를 높이 평가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수행 지지율 84%를 보였다.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가장 높다.

한국갤럽이 2일 발표한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국민의 84%는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가’라는 항목에 ‘잘하고 있다’고 응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잘못하고 있다’는 7%, 의견 유보는 8%에 그쳤다.

   
▲ 문재인 대통령.
갤럽이 조사한 역대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에서 문 대통령은 가장 높은 지지율을 얻었다. 그동안은 김영삼 전 대통령이 1993년 6월과 9월 기록한 83%가 최고였다. 당시 김 대통령은 하나회 척결과 공직자윤리법 개정, 금융실명제 실시 등으로 국민적 지지를 받았다.

대통령들이 취임한 뒤 처음으로 조사한 국정수행 지지율(취임 4주차 기준)을 살펴보면 노태우 대통령 57%(1988년 6월), 김영삼 대통령 71%(1998년 3월), 노무현 대통령 60%(2003년 4월), 이명박 대통령 52%(2008년 3월), 박근혜 대통령 44%(2013년 3월) 등이었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20~40대에서 90%를 웃돌았다. 50대는 82%, 60대 이상은 65%로 응답자의 연령이 높을수록 지지율은 다소 떨어졌다.

자유한국당 지지층 가운데 44%도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긍정적으로 바라봐 부정적인 평가 32%를 앞섰다.

갤럽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로 ‘소통’과 ‘인사’가 상위권을 차지했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임기 내내 국정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유의 상위권에 오른 항목”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단점이 문 대통령의 장점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한국갤럽에서 5월30일~6월1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6
ad30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고급 경력직 채용정보powered by 비즈니스피플
  • 임원급 채용
  • 헤드헌터 추천 채용
  • 고위직 공무원 채용
  • 30대그룹사 경력채용
  •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2017 Who Is?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