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성전기 주가 가파른 상승세, 애플 고객사로 확보해 수익 급증

기사승인 2017.05.29  16:39:43

공유
default_news_ad1

- 반 년 만에 주가 2배 급등 연일 신고가, 상승여력 여전...스마트폰 부품사업 순항

삼성전기 주가가 가파르게 상승하며 52주 신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기는 올해부터 애플을 스마트폰 부품 주요고객사로 확보한 성과에 힘입어 실적을 대폭 개선할 것으로 전망됐다.

   
▲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
29일 삼성전기 주가는 직전거래일보다 2.19% 오른 8만4100원으로 장을 마치며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주가는 지난해 갤럭시노트7 단종사태의 여파로 삼성전기 4만 원 중반대까지 하락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가파른 상승세가 계속되며 약 반년 만에 두배 가깝게 올랐다.

송은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기 주가는 2012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추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갤럭시노트7 발화사태의 여파를 극복한 뒤 성장성이 주목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송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갤럭시S8의 초반 흥행으로 스마트폰사업을 회복세로 돌리며 삼성전기도 카메라모듈 등 주요부품 공급을 늘려 올해 실적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애플을 신규 부품고객사로 확보한 효과가 하반기 실적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됐다.

송 연구원은 “삼성전기는 올해부터 애플 아이폰에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와 연성기판 부품을 신규공급할 것으로 알려졌다”며 “모든 사업부에 걸쳐 실적을 대폭 개선하는 효과를 볼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전기는 올해 매출 6조4160억 원, 영업이익 2550억 원을 낼 것으로 추정됐다.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10배 가깝게 늘어나는 것이다.

송 연구원은 “삼성전기 주가는 실적개선 전망과 비교하면 여전히 저평가된 수준”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8만5천 원에서 10만 원으로 높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6
ad30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고급 경력직 채용정보powered by 비즈니스피플
  • 임원급 채용
  • 헤드헌터 추천 채용
  • 고위직 공무원 채용
  • 30대그룹사 경력채용
  •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2017 Who Is?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