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김정주
생년월일1968년 2월 22일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서울
직 업오너기업인
직장명NXC 회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김정주는 게임회사 넥슨의 창업주이자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의 대표이사다.

게임 불모지였던 한국에서 넥슨을 창업해 PC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 ‘메이플스토리’ 등을 내놓으면서 한국 PC온라인게임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68년 2월22일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박사과정을 6개월 만에 그만두고 창업에 뛰어들었다.

서울 역삼동의 작은 오피스텔에서 넥슨을 설립해 게임업계 1, 2위를 다투는 회사로 키워냈다. 넥슨은 2017년 자산 5조 원 이상의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됐다.

초기 네이버에 투자하는 등 투자에도 뛰어난 안목을 지녔다고 알려졌다.

고등학교 동창인 진경준 전 검사장에 넥슨 비상장 주식 등을 공짜로 건넨 혐의로 재판을 받았지만 무죄 판결을 받았다.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의 대표이사로 재직하면서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4차산업혁명 관련 미래기술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바이오와 뇌공학과 겸임교수로도 활동하고 있다.

2019년 1월 초 불거진 넥슨을 매각한다는 보도에 확실하게 부인하지 않으면서 게임업계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인물 기사정보
넥슨 게임 자체 개발역량 불신인가, 김정주 다시 허민과 손잡아 임재후 기자 2019-09-10
넥슨 게임개발 총괄한 정상원 퇴진, 김정주가 허민 영입할 명분 쌓아 임재후 기자 2019-08-28
김정주, '괴짜' 허민 영입해 넥슨에서 던전엔파이터 신화재현 바라다 임재후 기자 2019-08-12
[오늘Who] 김정주, 넥슨 매각 무산 뒤 특기 인수합병으로 전열 재정비 임재후 기자 2019-08-07
넥슨 매각 과정에서 김정주의 무책임, 게임업계 일군 거물답지 않다 임재후 기자 2019-06-28
넥슨 '몸값' 의견차이 좁히지 못한 김정주, 매각 포기할까 재개할까 임재후 기자 2019-06-26
김정주, 넥슨 '희망 몸값 15조'에서 물러나 매각 마무리할까 임재후 기자 2019-06-20

에디터 추천기사

석유공사, 사우디아라비아 복구 살피며 전략비축유 방출할 태세 갖춰
이강래와 민주노총, 도로요금 수납원 직접고용 놓고 강대강 대치
이랜드 내년에 창사 40돌, 박성수 전문경영인 '신구조화'로 내실 다져
삼성전자, LG전자의 8K 거센 공세에 '소비자 판단'으로 돌리다
[오늘 Who] 김현수, 공익형 직불제 시급한데 국회 통과 험난해 고심
최문순,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재추진하기에는 너무 높은 장벽에 직면
NH농협리츠운용, 공모리츠 활성화정책 덕에 NH리츠 상장성공 기대
한국투자파트너스, 미국과 중국에 쏠린 투자처를 동남아로 넓혀
LG전자 "삼성전자 8K QLED TV는 국제기준 미달해 8K 아니다"
태영건설, 환경사업 해외진출 지원정책에 사업확대 기회잡아

인기 기사

1  문재인 지지율 47.2%로 소폭 올라, 조국 임명 놓고 의견 충돌 팽팽
2  박현주,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SK 한화 GS에 다시 손 내밀까
3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온다, 프리미엄 SUV시장 판 커져
4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에탄운반선 최대 4척 수주경합”
5  김종갑, UAE와 협력 다져 사우디아라비아 원전 수주 한걸음 다가서
6  [Who Is ?]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7  이철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결정 지연될까 군위와 의성 달래기 고심
8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대우건설, 하반기 대형 해외수주 기다린다
9  경기지사 상실 위기 이재명, 대법원에서 뒤집기 위해 논리구성 총력전
10  LIG넥스원, 중동 긴장에 드론 방어용 무기 수주기회 넓어질 수도

인기 동영상

[곽보현CEO톡톡] 박영선에게 중기부 장관은 어떤 징검다리 될까
[곽보현CEO톡톡]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주주 지지받아 회장 연임하나
[CEO&주가] 진에어 주가, 최정호의 ‘조현민’ ‘일본’ 다루는 솜씨에 달려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