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권 "공공기관과 대기업도 성과연봉제 도입해야"

김용원 기자
2016-05-22 15:05:56
0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20대 국회가 개원하는 대로 당정협의를 거쳐 노동개혁법안의 입법을 다시 추진한다.

이 장관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노동개혁법안이 19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해 안타깝다"며 "정부와 노사단체, 정치권이 모두 책임의식을 지녀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기권 "공공기관과 대기업도 성과연봉제 도입해야"
 

▲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이 장관은 정부가 반드시 20대 국회에서 노동개혁법안을 통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지만 국회 역시 청년과 실직자의 고통을 감안해 조속히 법안 통과를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는 공공기관과 금융기관, 대기업의 성과연봉제 도입에 대한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 장관은 "공공기관과 금융기관, 대기업 노조와 근로자는 고용문제 해결을 위해 성과연봉제 등 임금체계 개편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며 “평가기준의 공정성 평가 등에 구체적 방안을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조선업 등 구조조정 대상 업종의 고용지원에 미리 대비할 것과 근로자의 고용유지, 대기업 노사의 자구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장관은 "중소 조선사와 협력업체를 우선 지원하며 대형 3사의 자구노력에 따라 지원을 검토할 계획"이라며 “협력적 구조조정으로 노사가 노력할 경우 정부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인터뷰] 송영길 "세계 일류 제조국가 가기 위해 항공우주산업은 필수"
  2. 넥슨 '몸값' 의견차이 좁히지 못한 김정주, 매각 포기할까 재개할까
  3.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수주 발판 놓다
  4. 현대모비스, 정부 세제혜택 등에 업고 친환경차부품사업 탄력받아
  5. 칩스앤미디어 에이디칩스, 시스템반도체 육성정책의 수혜 부각
  6. 호반건설 중흥건설 부영, 지역언론사 이어 중앙언론사 원하는 까닭
  7. 최현만, 금융당국 규제완화로 미래에셋대우 발행어음 진출 기대품어
  8.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대우조선해양처럼 인수의향자 미리 정해 놓을까
  9.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기술력으로 소니 추월하고 세계 1위 등극 자신
  10. 한국GM이 대형 SUV ‘트래버스’ 놓고 ‘수입차’ 이미지 세우는 까닭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임단협 교섭에서 "올해 임금 동결하고 성과급 미지급"
  2. 2 기아차 모하비 부분변경 8월 출시, '풀체인지급 변화' 자신하는 까닭
  3. 3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대우조선해양처럼 인수의향자 미리 정해 놓을까
  4. 4 한국전력 공기업과 민간기업 사이의 고단함, 정부가 이제 선택할 때
  5. 5 방준혁 방시혁 합작품 넷마블 BTS월드, 게임신화도 새로 쓸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