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E&M, 1분기 방송사업 날고 영화사업 기었다

조은진 기자
2016-05-10 19:22:32
0

CJE&M이 방송사업의 광고매출 확대로 1분기 고공성장했다.

그러나 영화사업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큰 폭으로 감소했다.

 
CJE&M, 1분기 방송사업 날고 영화사업 기었다
 

▲ 김성수 CJE&M 대표.

CJE&M은 1분기 매출 3135억 원, 영업이익 89억 원을 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7.0%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2.9% 줄었다.

CJE&M은 1분기 방송사업에서 매출 2254억 원, 영업이익 51억 원을 냈다. 지난해 1분기보다 매출은 26.7%, 영업이익은 105.6% 늘었다.

CJE&M이 높은 제작비 등 투자 확대로 1분기에 방송사업에서 영업손실을 낼 것이란 시장의 예상을 완전히 뒤엎었다.

CJE&M 관계자는 “방송 광고시장의 부진에도 ‘시그널’ ‘치즈인더트랩’ ‘프로듀스101’ 등 평일 콘텐츠의 영향력을 확대해 광고매출로 1096억 원을 거뒀다”며 “디지털광고와 VOD(다시보기서비스), 콘텐츠 수출 등 기타부문에서 매출 686억 원을 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무형자산(이전에 제작된 일부 드라마와 영화)에 대한 가치를 하향조정하는 등 비용이 증가했지만 광고매출이 급격히 늘면서 이를 만회했다”고 덧붙였다.

1분기 영화사업에서 매출 403억 원, 영업이익 38억 원을 냈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38.9%, 영업이익은 41.8% 급감했다.

CJE&M 관계자는 “한국 영화시장이 대체로 부진했고 좋아해줘와 쿵푸팬더3 등 투자한 작품의 성과가 미흡해 극장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44.5% 줄었다”며 “2분기 ‘아가씨’ ‘탐정 홍길동’ 등 라인업이 마련됐고 중국 등에서 글로벌 합작작품이 개봉을 앞두고 있어 실적개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인터뷰] 송영길 "세계 일류 제조국가 가기 위해 항공우주산업은 필수"
  2. 넥슨 '몸값' 의견차이 좁히지 못한 김정주, 매각 포기할까 재개할까
  3.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수주 발판 놓다
  4. 현대모비스, 정부 세제혜택 등에 업고 친환경차부품사업 탄력받아
  5. 칩스앤미디어 에이디칩스, 시스템반도체 육성정책의 수혜 부각
  6. 호반건설 중흥건설 부영, 지역언론사 이어 중앙언론사 원하는 까닭
  7. 최현만, 금융당국 규제완화로 미래에셋대우 발행어음 진출 기대품어
  8.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대우조선해양처럼 인수의향자 미리 정해 놓을까
  9.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기술력으로 소니 추월하고 세계 1위 등극 자신
  10. 한국GM이 대형 SUV ‘트래버스’ 놓고 ‘수입차’ 이미지 세우는 까닭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임단협 교섭에서 "올해 임금 동결하고 성과급 미지급"
  2. 2 기아차 모하비 부분변경 8월 출시, '풀체인지급 변화' 자신하는 까닭
  3. 3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대우조선해양처럼 인수의향자 미리 정해 놓을까
  4. 4 한국전력 공기업과 민간기업 사이의 고단함, 정부가 이제 선택할 때
  5. 5 방준혁 방시혁 합작품 넷마블 BTS월드, 게임신화도 새로 쓸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