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E&M, 1분기 방송사업 날고 영화사업 기었다

조은진 기자
2016-05-10 19:22:32
0

CJE&M이 방송사업의 광고매출 확대로 1분기 고공성장했다.

그러나 영화사업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큰 폭으로 감소했다.

 
CJE&M, 1분기 방송사업 날고 영화사업 기었다
 

▲ 김성수 CJE&M 대표.

CJE&M은 1분기 매출 3135억 원, 영업이익 89억 원을 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7.0%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2.9% 줄었다.

CJE&M은 1분기 방송사업에서 매출 2254억 원, 영업이익 51억 원을 냈다. 지난해 1분기보다 매출은 26.7%, 영업이익은 105.6% 늘었다.

CJE&M이 높은 제작비 등 투자 확대로 1분기에 방송사업에서 영업손실을 낼 것이란 시장의 예상을 완전히 뒤엎었다.

CJE&M 관계자는 “방송 광고시장의 부진에도 ‘시그널’ ‘치즈인더트랩’ ‘프로듀스101’ 등 평일 콘텐츠의 영향력을 확대해 광고매출로 1096억 원을 거뒀다”며 “디지털광고와 VOD(다시보기서비스), 콘텐츠 수출 등 기타부문에서 매출 686억 원을 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무형자산(이전에 제작된 일부 드라마와 영화)에 대한 가치를 하향조정하는 등 비용이 증가했지만 광고매출이 급격히 늘면서 이를 만회했다”고 덧붙였다.

1분기 영화사업에서 매출 403억 원, 영업이익 38억 원을 냈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38.9%, 영업이익은 41.8% 급감했다.

CJE&M 관계자는 “한국 영화시장이 대체로 부진했고 좋아해줘와 쿵푸팬더3 등 투자한 작품의 성과가 미흡해 극장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44.5% 줄었다”며 “2분기 ‘아가씨’ ‘탐정 홍길동’ 등 라인업이 마련됐고 중국 등에서 글로벌 합작작품이 개봉을 앞두고 있어 실적개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정희, 임플란트사업 진입장벽 넘어 유한양행 새 성장동력 마련할까
  2.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금감원의 파생결합증권 특별검사 앞두고 '긴장'
  3. 혼다, 일본 불매운동 전개돼 ‘1만대 판매클럽’ 재진입 장담 못해
  4. 권영진, 일본과 관계 악화에 대구 의료관광 유치국가 다변화 힘실어
  5. 원희룡, 제주 녹지국제병원 실패 딛고 웰니스 의료관광 확대 추진
  6. 전경련,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에 힘보태 정부와 관계 개선하나
  7. 모나미, 문구류 침체에 색조화장품 뛰어들어 새 돌파구 찾아
  8. 시니어층 포기 힘든 아모레퍼시픽, 방문판매 채널 활성화 머리 짜내
  9. LG생활건강 미국 화장품회사 인수 끝내, '차석용 마술' 또 보여줄까
  10.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온라인 특화보험 앞세워 내년 흑자전환 기대
TOP

인기기사

  1. 1 KT, 새 성장동력으로 꼽은 스마트에너지사업에서 성과내기 시작
  2. 2 정의선, '스마트 모빌리티'로 진보 위해 현대차를 뿌리째 바꾸는 중
  3. 3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금감원의 파생결합증권 특별검사 앞두고 '긴장'
  4. 4 8월 넷째 주 덥고 구름 많은 날씨, 21~22일은 전국에 비
  5. 5 혼다, 일본 불매운동 전개돼 ‘1만대 판매클럽’ 재진입 장담 못해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