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성엔지니어링, 올레드 투자 확대로 실적 고공행진

오승훈 기자
2016-05-04 19:33:18
0

반도체장비 기업인 주성엔지니어링이 고객사인 LG디스플레이의 올레드 증설에 따른 수혜를 볼 것으로 전망됐다.

주성엔지니어링은 1분기에 SK하이닉스의 미세공정 전환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급증했다.

 
주성엔지니어링, 올레드 투자 확대로 실적 고공행진
 

▲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대표.

도현우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4일 “주성엔지니어링의 2분기 실적은 디스플레이부문이 기여할 것”이라며 “주 고객사인 LG디스플레이가 올해 올레드TV패널 생산능력을 키우는 데 투자를 더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주성엔지니어링은 2분기에 매출 525억 원, 영업이익 85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27.1%, 영업이익은 347.3% 급증하는 것이다.

주성엔지니어링은 올레드패널 생산라인에 필수적인 장비인 박막봉지장비를 생산한다.

박막봉지 기술은 올레드패널의 생산에서 병목공정으로 꼽히는 만큼 올레드 생산라인이 늘어날수록 주성엔지니어링의 박막봉지장비에 대한 수요도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도 연구원은 “최근 스마트폰 업체들의 플렉서블 올레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자동차 등 다양한 업계의 고객들이 올레드패널 채용을 고려하고 있다”며 “LG디스플레이뿐 아니라 전 세계 디스플레이업체들의 플렉서블 올레드 투자가 본격화돼 주성엔지니어링은 양호한 실적을 올릴 것”이라고 진단했다.

주성엔지니어링은 1분기에 매출 534억 원, 영업이익 70억 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57.8%, 영업이익은 757.1% 급증했다.

주성엔지니어링은 1분기에 고객사인 SK하이닉스의 D램 미세공정 전환에 수혜를 봤다.

주성엔지니어링은 반도체 공정에 필요한 원자층증착장비(ALD)를 생산한다. 반도체 기술은 공정과정이 발전할수록 원자층증착장비가 아니면 실행하기 어려운 공정이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 연구원은 “주성엔지니어링의 1분기 실적은 반도체부문의 영향이 컸다”며 “SK하이닉스가 D램 공정을 20나노급으로 전환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오승훈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정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은 정기선 경영권 승계 준비작업"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 올라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5. 한수원, 한빛1호기 사고에서 체르노빌 아닌 후쿠시마 기억해야
  6. 정부 신도시 교통망 확충계획에 '대아티아이' 철도신호사업도 수혜
  7. ‘쥴’ 출시 계기로 액상형 전자담배의 담뱃세율 인상 추진될 가능성
  8. 최태원의 사회적가치, SK 계열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돌아오다
  9. 권세창, 한미약품 글로벌 매출 1조 당뇨 신약에 '성큼'
  10. 경영개선 다 이행했다는 진에어, 이제 국토교통부가 답할 때다
TOP

인기기사

  1. 1 최종구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매각 너무 만만하게 봤다
  2. 2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설계 강화 위해 해외기업 인수 나설 듯
  3. 3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경영', 그러나 김종갑은 늘 서울출장 중
  4. 4 [오늘Who] 안재현, SK건설 노동자 추락사고로 최태원 볼 낯 없다
  5. 5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