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와 시스코 공동으로 커넥티드카 개발

조은아 기자
2016-04-19 18:02:25
0

 
정의선, 현대차와 시스코 공동으로 커넥티드카 개발
 

▲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왼쪽 두번째)과 척 로빈스 시스코 CEO(왼쪽 세번째)가 19일 현대차 사옥에서 양사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세계 최대의 네트워크 장비회사 시스코와 손잡는다.

현대차는 19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과 척 로빈스 시스코 CEO 등이 만나 커넥티드 카의 핵심기술로 꼽히는 ‘차량 네트워크 기술’을 함께 개발하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커넥티드 카는 정보통신기술과 자동차를 연결시켜 스스로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할 수 있는 차를 뜻한다.

정의선 부회장은 “시간과 공간을 물리적으로 연결하고 확장하게 될 미래 커넥티드 카는 지금까지 전혀 경험하지 못한 놀랍고 새로운 생활의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미래 모빌리티(이동성)의 품질과 안전, 보안 측면에서도 완벽한 혁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이번 협업은 현대차가 주도하는 미래 커넥티드 카와 새로운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조기에 현실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척 로빈스 CEO는 “이번 협업을 통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창출할 뿐만 아니라 자동차산업의 디지털화를 통한 파괴적 변화를 이끌게 될 것”이라며 “현대차와 협업은 시스코의 디지털화 전략이 자동차산업의 진보로 이어지는 매우 뜻깊은 일”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커넥티드 카의 최종 목표로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를 내세우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는 정보통신기술과 차량을 융합시키는 차원을 넘어 자동차 자체가 달리는 고성능 컴퓨터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 자동차 내부는 물론이고 자동차와 자동차, 집, 사무실, 나아가 도시까지 하나로 연결되는 개념이다.

현대차와 시스코가 함께 개발하기로 한 차량 네트워크 기술은 차량 내부에서 이뤄지는 데이터의 송수신을 제어하는 기술이다.

현재의 자동차는 제어해야 할 데이터 양이 많지 않아 소용량의 저속 네트워크가 기본으로 적용돼 왔다.

그러나 앞으로 데이터 양이 방대하게 증가하고 각종 데이터가 실시간으로 전달돼야 하는 만큼 차량 내 초고속 연결망 구축이 필요하다.

현대차가 개발하려고 하는 기술은 기존 차량 네트워크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대용량 데이터의 송수신이 가능하다.

현대차와 시스코는 다양한 모의 테스트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정 부회장과 척 로빈스 CEO는 이날 커넥티드 카 모의 테스트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는 스타트업을 직접 방문해 기술진들과 연구진행 상황을 논의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협력에 대해 “각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과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방식의 협업을 통해 커넥티드 카 플랫폼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나온 정몽규, HDC에 아시아나항공 품고 설레다
  2. 정몽규, HDC그룹 사업파트너 고르는 안목으로 아시아나항공 품다
  3.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릴 수 있나, 금호산업 협상에 불리한 처지
  4. 박현주, 아시아나항공과 미래에셋 관광산업 ‘큰 그림’
  5. 신동빈, 롯데케미칼 고부가사업 빠른 육성 위한 대형 인수합병 목말라
  6. 신동빈, 롯데쇼핑 '부진'에 사업개편과 인적쇄신 칼 빼들어
  7. 아시아나항공 매각 '총감독' 이동걸, 이제 KDB생명 대우건설 처리한다
  8. 문태곤, 가족휴양시설로 강원랜드 변신의 성과내기 시작
  9. 윤석헌, '관치 논란' 의식해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제재수위 낮출까
  10. 자금력 좋은 새 주인 맞는 아시아나항공, 항공산업 재편 촉매제 되나
TOP

인기기사

  1. 1 서정진, ‘트룩시마’ 미국 출시로 셀트리온 '제2의 성장기' 진입하나
  2. 2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리려 '2위 인수자'도 선정할까
  3. 3 [Who Is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4. 4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만나면 대한항공과 다시 어깨 나란히 할까
  5. 5 코나 셀토스 티볼리에 QM3 트레일블레이저 가세, 소형SUV 더 뜨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