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와 시스코 공동으로 커넥티드카 개발

조은아 기자
2016-04-19 18:02:25
0

 
정의선, 현대차와 시스코 공동으로 커넥티드카 개발
 

▲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왼쪽 두번째)과 척 로빈스 시스코 CEO(왼쪽 세번째)가 19일 현대차 사옥에서 양사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세계 최대의 네트워크 장비회사 시스코와 손잡는다.

현대차는 19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과 척 로빈스 시스코 CEO 등이 만나 커넥티드 카의 핵심기술로 꼽히는 ‘차량 네트워크 기술’을 함께 개발하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커넥티드 카는 정보통신기술과 자동차를 연결시켜 스스로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할 수 있는 차를 뜻한다.

정의선 부회장은 “시간과 공간을 물리적으로 연결하고 확장하게 될 미래 커넥티드 카는 지금까지 전혀 경험하지 못한 놀랍고 새로운 생활의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미래 모빌리티(이동성)의 품질과 안전, 보안 측면에서도 완벽한 혁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이번 협업은 현대차가 주도하는 미래 커넥티드 카와 새로운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조기에 현실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척 로빈스 CEO는 “이번 협업을 통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창출할 뿐만 아니라 자동차산업의 디지털화를 통한 파괴적 변화를 이끌게 될 것”이라며 “현대차와 협업은 시스코의 디지털화 전략이 자동차산업의 진보로 이어지는 매우 뜻깊은 일”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커넥티드 카의 최종 목표로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를 내세우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는 정보통신기술과 차량을 융합시키는 차원을 넘어 자동차 자체가 달리는 고성능 컴퓨터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 자동차 내부는 물론이고 자동차와 자동차, 집, 사무실, 나아가 도시까지 하나로 연결되는 개념이다.

현대차와 시스코가 함께 개발하기로 한 차량 네트워크 기술은 차량 내부에서 이뤄지는 데이터의 송수신을 제어하는 기술이다.

현재의 자동차는 제어해야 할 데이터 양이 많지 않아 소용량의 저속 네트워크가 기본으로 적용돼 왔다.

그러나 앞으로 데이터 양이 방대하게 증가하고 각종 데이터가 실시간으로 전달돼야 하는 만큼 차량 내 초고속 연결망 구축이 필요하다.

현대차가 개발하려고 하는 기술은 기존 차량 네트워크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대용량 데이터의 송수신이 가능하다.

현대차와 시스코는 다양한 모의 테스트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정 부회장과 척 로빈스 CEO는 이날 커넥티드 카 모의 테스트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는 스타트업을 직접 방문해 기술진들과 연구진행 상황을 논의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협력에 대해 “각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과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방식의 협업을 통해 커넥티드 카 플랫폼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정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은 정기선 경영권 승계 준비작업"
  2. 두산인프라코어, 두산중공업 지원 우려에도 자금조달 순항
  3.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에 올라
  4.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5.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6. 정원재, 롯데카드와 협업으로 우리카드 실적반등 발판 마련하나
  7. 한수원, 한빛1호기 사고에서 체르노빌 아닌 후쿠시마 기억해야
  8. ‘쥴’ 출시 계기로 액상형 전자담배의 담뱃세율 인상 추진될 가능성
  9. 최태원의 사회적가치, SK 계열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돌아오다
  10. 권세창, 한미약품 글로벌 매출 1조 당뇨 신약에 '성큼'
TOP

인기기사

  1. 1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2. 2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3. 3 [Who Is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4. 4 [Who Is ?] 박서원 두산 전무
  5. 5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에 올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