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세계 친환경선박시장에서 앞서 나가

김디모데 기자
2016-04-15 11:45:04
0

현대미포조선이 친환경선박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됐다. 조선업계에서 가장 빠르게 실적이 성장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5일 현대미포조선이 1분기에 매출 1조2220억 원, 영업이익 198억 원을 냈을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해 1분기보다 매출은 4.5%, 영업이익은 18.5% 늘어나는 것이다.

 
현대미포조선, 세계 친환경선박시장에서 앞서 나가
 

▲ 강환구 현대미포조선 사장.

박 연구원은 “현대미포조선은 전 세계 조선업체 가운데 가장 빠른 실적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며 “LPG선 건조량이 늘어난다는 점에서 수익성 향상 폭이 점점 넓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특히 현대미포조선에서  세계 최초로 메탄올과 LPG를 선박 연료로 사용하는 ME-LGI엔진이 탑재된 선박을 곧 인도하는 점에 주목했다. 이 선박은 기존 중유를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과 비교해 황 배출이 없는 친환경선박이다.

박 연구원은 이번 선박 인도로 현대미포조선이 친환경선박 경쟁에서 앞서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연비 경쟁 그리고 연료 변화로 선박 기술은 점점 진화하고 있고 선박 수요는 새로워지고 있다”며 “선박의 수요는 점점 늘어나고 경쟁조선사의 수는 줄어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현대미포조선은 올해 이번 인도하는 것과 같은 선박을 4척 인도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박 연구원은 “현대미포조선은 2012년 스콜피오탱커스로부터 5척의 친환경선박을 인도한 다음해 100여 척의 선박 수주를 이끌어 냈다”며 “현대미포조선이 선박시장의 새로운 경쟁을 주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태환, 롯데칠성음료 '아픈 손가락' 맥주사업 만회할 묘안 내놓을까
  2. 김범수, 텐센트 성공의 길 따라 카카오뱅크 키운다
  3. 신동빈, 한일관계 악화가 롯데에 줄 타격 최소화 부심
  4. 검찰총장 윤석열, 기업 불공정거래 검찰수사에 힘 싣나
  5. 정태영, 현대카드 프리미엄카드에 브랜드 자부심 지키다
  6. 현대차, 수소차 '넥쏘' 판매속도 못 따라잡는 충전인프라에 머리 아파
  7. 김종갑, 한전공대 정부 지원 나중에 받기로 해 주주 반발에 직면 가능성
  8. 고단한 고동진, 삼성전자 스마트폰 다시 화웨이 추격권에
  9. 에어버스 보유한 에어부산, 보잉 MAX 운항중단의 반사이익 커져
  10. 외국언론 “일본 수출규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일깨우는 전화위복”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8%로 하락, 일본 경제보복 우려 확산
  2. 2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3. 3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4. 4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수출확대 위한 방사청 지원받아
  5. 5 셀트리온, 미국에서 램시마SC 판매 확대 위해 신약으로 허가신청 추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