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2분기 더 부진, 하반기 실적반등 예상

오승훈 기자
2016-04-11 18:42:36
0

SK하이닉스가 D램 가격의 하락세가 지속돼 올해 2분기까지 부진한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2분기부터 D램의 재고소진이 시작되고 D램 업황이 개선돼 SK하이닉스는 하반기부터 실적을 회복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SK하이닉스 2분기 더 부진, 하반기 실적반등 예상
 

▲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

박유악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11일 “SK하이닉스는 2분기에도 D램 가격하락세가 이어져 1분기보다 영업이익이 더 줄어들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2분기는 D램 재고가 소진되기 시작해 하반기부터 D램의 수급상황이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SK하이닉스는 올해 2분기에 매출 3조8790억 원, 영업이익 511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박 연구원이 예상한 SK하이닉스의 올해 1분기 전망치보다 매출은 0.1%, 영업이익은 12% 줄어드는 것이다.

박 연구원은 올해 2분기의 D램 가격하락세는 메모리반도체 업체들이 본격적으로 재고를 소진하기 시작하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예측했다. 즉 2분기부터 전방산업의 수요가 살아날 것으로 본 것이다.

현재까지 D램 가격하락세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PC 스마트폰 등 전방산업의 성장둔화에 따라 메모리반도체에 대한 수요가 부진했던 영향이 컸다.

박 연구원은 “D램 가격은 2분기에 제품 원가수준에 근접하게 된 뒤 D램 재고가 해소돼 적정수준으로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SK하이닉스가 3분기에 6940억 원, 4분기 7120억 원의 영업이익을 거둬 하반기에 실적을 점차 개선해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오승훈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정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은 정기선 경영권 승계 준비작업"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 올라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5. 한수원, 한빛1호기 사고에서 체르노빌 아닌 후쿠시마 기억해야
  6. 정부 신도시 교통망 확충계획에 '대아티아이' 철도신호사업도 수혜
  7. ‘쥴’ 출시 계기로 액상형 전자담배의 담뱃세율 인상 추진될 가능성
  8. 최태원의 사회적가치, SK 계열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돌아오다
  9. 권세창, 한미약품 글로벌 매출 1조 당뇨 신약에 '성큼'
  10. 경영개선 다 이행했다는 진에어, 이제 국토교통부가 답할 때다
TOP

인기기사

  1. 1 최종구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매각 너무 만만하게 봤다
  2. 2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설계 강화 위해 해외기업 인수 나설 듯
  3. 3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경영', 그러나 김종갑은 늘 서울출장 중
  4. 4 [오늘Who] 안재현, SK건설 노동자 추락사고로 최태원 볼 낯 없다
  5. 5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