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후'와 '숨'이 올해 실적성장 주도

조은진 기자
2016-04-11 18:41:09
0

LG생활건강이 올해 화장품브랜드 ‘후’와 ‘숨’ 덕분에 실적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서영화 교보증권 연구원은 11일 “LG생활건강은 화장품부문의 성장이 전체실적을 이끄는 가운데 생활용품 역시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화장품부문은 올해 중국시장과 면세점채널 확대로 성장세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LG생활건강, '후'와 '숨'이 올해 실적성장 주도
 

▲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LG생활건강은 올해 화장품부문에서 매출 2조9778억 원, 영업이익 4964억 원을 낼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매출 21.6%, 영업이익 27.2%가 늘어나는 것이다.

서 연구원은 중국인 소비자에게 인기가 높은 ‘후’와 ‘숨’을 올해 핵심 성장동력으로 꼽았다. 두 브랜드가 LG생활건강의 외형성장과 수익성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꼽혔다.

후는 중국에서 기존 매장의 매출이 증가하는 동시에 매장 수도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후의 중국매장은 2014년 89개였지만 지난해 124개로 확대됐고 올해 150개까지 늘어날 것으로 추정됐다.

‘제2의 후’로 불리는 ‘숨’ 역시 올해 상반기에 중국 진출을 앞두고 있다. 서 연구원은 숨이 백화점입점 브랜드로 후와 비슷한 수준까지 매장을 늘릴 수 있다고 봤다.

LG생활건강이 생활용품부문에서도 실적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LG생활건강은 올해 생활용품부문에서 매출 1조7330억 원, 영업이익 2078억 원을 낼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매출 8.5%, 영업이익 11.9%가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왜 인터넷전문은행 문턱 못 넘었나
  2. LG디스플레이, 거세지는 화웨이 압박에 중소형 올레드사업 '어려움'
  3. KT&G, '릴 베이퍼' 내놓으며 액상형 전자담배시장 선점에 총력
  4. 신일산업, '공기청정 서큘레이터' 기능 차별화로 경쟁력 확보
  5. 카드업황은 최악인데 여신금융협회장는 선거는 '북적', 왜 몰렸을까
  6. '모바일 대응 늦었다' 권이형, 엠게임 블록체인은 공격적 베팅
  7. 김유라, 한빛소프트 미래를 게임과 블록체인 융합에 걸다
  8. 중소게임사는 블록체인 접목에 적극, 대형게임사는 아직 관망
  9. 항만산업에 부는 스마트 바람, 부산 인천 울산 경쟁력 강화 잰걸음
  10. 김상우, 대림산업 명운 걸고 ‘미국 석유화학단지’에 집중한다
TOP

인기기사

  1. 1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2.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에 올라
  3.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4 [Who Is ?]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
  5. 5 해외언론 “그리스 선사, 대우조선해양에 LNG운반선 발주 준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