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사우디아라비아 수주 편중에서 벗어날 가능성

남희헌 기자
2016-03-31 17:40:20
0

대림산업이 해외건설사업에서 사우디아라비아 편중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이란을 비롯해 러시아와 아시아 등으로 수주지역을 확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대림산업은 올해 유화업황의 호조 덕에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대림산업, 사우디아라비아 수주 편중에서 벗어날 가능성
 

▲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

이경자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31일 대림산업이 올해 이란과 러시아 등에서 수주실적을 거둘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대림산업은 그동안 사우디아라비아에 집중했던 전략에서 벗어나 이란과 러시아 등으로 목표를 조정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대림산업은 이란에서 건축과 토목, 플랜트 등 모든 부문에서 다수의 프로젝트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연구원은 “이란이 금융조달을 요구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대림산업이 올해는 병원과 댐 위주로 프로젝트를 수주할 것”이라며 “이후 러시아 등에서 정유 플랜트를 수주하는 것으로 목표를 확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림산업이 아시아 지역의 인프라 공사를 수주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이 연구원은 “저금리에 따라 아시아 시장에서 일본계 금융권을 이용하기가 쉬워지고 있다”며 “대림산업이 일본 자금을 기반으로 일본 기자재·건설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림산업이 올해 유화사업에서 큰 성과를 낼 것으로 전망됐다

이 연구원은 “대림산업이 올해 폴리에틸렌(PE)에서 성과를 내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지만 업황이 예상 밖의 호조를 보이고 있다”며 “폴리뷰텐(PB) 증설과 미국에 수출한 석유화학 제조기술 수수료 등을 통해서도 이익 창출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대림산업이 올해 석유화학 제조기술 수수료 등으로 900억 원의 수익을 내는 등 유화사업에서 영업이익 1300억 원을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대림산업은 올해 매출 10조6310억 원, 영업이익 4050억 원을 낼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매출은 11.7%, 영업이익은 48.9% 증가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나온 정몽규, HDC에 아시아나항공 품고 설레다
  2. 정몽규, HDC그룹 사업파트너 고르는 안목으로 아시아나항공 품다
  3.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릴 수 있나, 금호산업 협상에 불리한 처지
  4. 박현주, 아시아나항공과 미래에셋 관광산업 ‘큰 그림’
  5. 신동빈, 롯데케미칼 고부가사업 빠른 육성 위한 대형 인수합병 목말라
  6. 신동빈, 롯데쇼핑 '부진'에 사업개편과 인적쇄신 칼 빼들어
  7. 아시아나항공 매각 '총감독' 이동걸, 이제 KDB생명 대우건설 처리한다
  8. 문태곤, 가족휴양시설로 강원랜드 변신의 성과내기 시작
  9. 윤석헌, '관치 논란' 의식해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제재수위 낮출까
  10. 자금력 좋은 새 주인 맞는 아시아나항공, 항공산업 재편 촉매제 되나
TOP

인기기사

  1. 1 서정진, ‘트룩시마’ 미국 출시로 셀트리온 '제2의 성장기' 진입하나
  2. 2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리려 '2위 인수자'도 선정할까
  3. 3 [Who Is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4. 4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만나면 대한항공과 다시 어깨 나란히 할까
  5. 5 코나 셀토스 티볼리에 QM3 트레일블레이저 가세, 소형SUV 더 뜨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