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편에 선 신영자, 롯데도쿄면세점 개점행사에 함께 참석

조은진 기자
2016-03-31 17:38:32
0

 
신동빈 편에 선 신영자, 롯데도쿄면세점 개점행사에 함께 참석
 

▲ 롯데면세점 일본 도쿄 긴자점 오픈기념식에서 (왼쪽부터)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와 황각규 롯데그룹 정책본부 운영실장, 최지우 롯데면세점 모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다카하시 히로유키 JTB 사장,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 시게미츠 마나미 여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면세점>


호텔롯데의 롯데면세점이 일본 도쿄에 한국형 시내면세점을 열었다.

롯데면세점은 일본 도쿄에 롯데면세점 긴자점을 31일 열었다. 긴자는 연간 2천만 명이 찾는 일본의 번화가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이날 기념식에 어머니인 시게미쓰 하츠코와 부인인 시게미쓰 마나미, 누나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 등과 함께 참석했다.

신 회장의 아들 신유열씨 부부를 비롯해 신영자 이사장의 딸인 장선윤 호텔롯데 해외사업개발담당 상무까지 참석하는 등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을 제외한 일가가 모였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일본은 최근 중국인 관광객 유치의 최대 경쟁국으로 떠올랐다”며 “일본에서 긴자점 오픈을 발판삼아 롯데면세점의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해 ‘세계 1등 면세점’으로 빠르게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롯데면세점 긴자점은 규모 4396㎡(1337평)로 도쿄의 시내면세점 가운데 가장 크다. 올해 매출 1500억 원을 내는 것을 목표로 세워두고 있다.

국산브랜드인 ‘후’와 ‘숨’, ‘정관장’을 비롯해 시계와 주얼리, 가전제품 등 300여 개 브랜드가 입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왜 인터넷전문은행 문턱 못 넘었나
  2. LG디스플레이, 거세지는 화웨이 압박에 중소형 올레드사업 '어려움'
  3. KT&G, '릴 베이퍼' 내놓으며 액상형 전자담배시장 선점에 총력
  4. 신일산업, '공기청정 서큘레이터' 기능 차별화로 경쟁력 확보
  5. 카드업황은 최악인데 여신금융협회장는 선거는 '북적', 왜 몰렸을까
  6. '모바일 대응 늦었다' 권이형, 엠게임 블록체인은 공격적 베팅
  7. 김유라, 한빛소프트 미래를 게임과 블록체인 융합에 걸다
  8. 중소게임사는 블록체인 접목에 적극, 대형게임사는 아직 관망
  9. 항만산업에 부는 스마트 바람, 부산 인천 울산 경쟁력 강화 잰걸음
  10. 김상우, 대림산업 명운 걸고 ‘미국 석유화학단지’에 집중한다
TOP

인기기사

  1. 1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2.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에 올라
  3.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4 [Who Is ?]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
  5. 5 해외언론 “그리스 선사, 대우조선해양에 LNG운반선 발주 준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