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테인먼트, 페이코로 배달앱 '요기요' 결제 가능

손효능 기자
2016-03-22 18:47:06
0

NHN엔터테인먼트가 간편결제인 페이코의 오프라인사업 영역을 배달 O2O서비스로 확대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배달음식 주문 애플리케이션(앱)을 운영하는 ‘요기요’와 제휴를 맺고 페이코로 '요기요' 결제를 할 수 있게 됐다고 22일 밝혔다.

 
NHN엔터테인먼트, 페이코로 배달앱 '요기요' 결제 가능
 

▲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

요기요는 전국 17만 가맹점을 보유한 배달음식 주문 앱이다. 독일, 영국 등 세계 32개국에 진출한 배달음식 주문서비스 딜리버리히어로가 요기요의 투자사이다.

배달앱을 활용한 음식주문 이용고객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서 NHN엔터테인먼트는 요기요와 제휴를 맺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동욱 NHN엔터테인먼트 페이코 사업본부장은 “페이코는 올해 ‘요기요’에 이어 온라인 및 오프라인 접점을 지니고 있는 다양한 외식 및 주문 서비스에 페이코 결제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8월 페이코를 출시한 뒤 마케팅을 위해 500억 원이 넘는 비용을 사용했다.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페이코의 이용고객이 더욱 확대되면 페이코를 활용한 광고사업에 나선다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현재 400만 명이 약간 넘는 페이코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다. 페이코로 본격적인 사업시너지 효과를 내려면 가입자가 최소 500만 명 이상은 돼야 한다고 업계에서 본다. [비즈니스포스트 손효능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재현 CJ 문화사업에 '프로듀스' 오점, CJENM 허민회 재신임 받을까
  2. 정몽규, 범현대가와 협력으로 아시아나항공 인수시너지 극대화할까
  3. 조원태, 한진그룹 경영효율 위해 어떤 사업과 자산 버릴까
  4. 이원희, 유럽에서 현대차의 전기차 가격경쟁력 확보 절실
  5. 박현주, 공정위 제재 가능성에 미래에셋대우 해외사업 주춤하나
  6. 젊은 디자인으로 태어난 기아차 새 K5, '형님차' 현대차 쏘나타 잡는다
  7. 원익IPS 케이씨텍,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정책에 사업기회 넓어져
  8. 꽉 막힌 문재인, 남북관계 꼬이고 한미외교 살얼음판
  9. [인터뷰] 김용태 “사모펀드법 고쳐 기업사냥꾼 불공정행위 막아야”
  10. 원종석, 신영증권의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상장 성공 '으쓱'
TOP

인기기사

  1. 1 카타르 LNG운반선 대거 발주 임박, 조선3사 수주기대 가득
  2. 2 "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미국에서 높은 수익성 힘들 수도"
  3. 3 HDC아이콘트롤스, 아시아나IDT 합병해 성장정체 돌파구 마련하나 
  4. 4 [오늘Who] 서정진, 아픈 손가락 셀트리온스킨큐어 사업축소 수순
  5. 5 이재현 경영효율화 칼 빼들어, CJ그룹 임원들 연말인사 초긴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