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테인먼트, 페이코로 배달앱 '요기요' 결제 가능

손효능 기자
2016-03-22 18:47:06
0

NHN엔터테인먼트가 간편결제인 페이코의 오프라인사업 영역을 배달 O2O서비스로 확대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배달음식 주문 애플리케이션(앱)을 운영하는 ‘요기요’와 제휴를 맺고 페이코로 '요기요' 결제를 할 수 있게 됐다고 22일 밝혔다.

 
NHN엔터테인먼트, 페이코로 배달앱 '요기요' 결제 가능
 

▲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

요기요는 전국 17만 가맹점을 보유한 배달음식 주문 앱이다. 독일, 영국 등 세계 32개국에 진출한 배달음식 주문서비스 딜리버리히어로가 요기요의 투자사이다.

배달앱을 활용한 음식주문 이용고객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서 NHN엔터테인먼트는 요기요와 제휴를 맺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동욱 NHN엔터테인먼트 페이코 사업본부장은 “페이코는 올해 ‘요기요’에 이어 온라인 및 오프라인 접점을 지니고 있는 다양한 외식 및 주문 서비스에 페이코 결제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8월 페이코를 출시한 뒤 마케팅을 위해 500억 원이 넘는 비용을 사용했다.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페이코의 이용고객이 더욱 확대되면 페이코를 활용한 광고사업에 나선다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현재 400만 명이 약간 넘는 페이코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다. 페이코로 본격적인 사업시너지 효과를 내려면 가입자가 최소 500만 명 이상은 돼야 한다고 업계에서 본다. [비즈니스포스트 손효능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왜 인터넷전문은행 문턱 못 넘었나
  2. LG디스플레이, 거세지는 화웨이 압박에 중소형 올레드사업 '어려움'
  3. KT&G, '릴 베이퍼' 내놓으며 액상형 전자담배시장 선점에 총력
  4. 신일산업, '공기청정 서큘레이터' 기능 차별화로 경쟁력 확보
  5. 카드업황은 최악인데 여신금융협회장는 선거는 '북적', 왜 몰렸을까
  6. '모바일 대응 늦었다' 권이형, 엠게임 블록체인은 공격적 베팅
  7. 김유라, 한빛소프트 미래를 게임과 블록체인 융합에 걸다
  8. 중소게임사는 블록체인 접목에 적극, 대형게임사는 아직 관망
  9. 항만산업에 부는 스마트 바람, 부산 인천 울산 경쟁력 강화 잰걸음
  10. 김상우, 대림산업 명운 걸고 ‘미국 석유화학단지’에 집중한다
TOP

인기기사

  1. 1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2.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에 올라
  3.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4 [Who Is ?]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
  5. 5 해외언론 “그리스 선사, 대우조선해양에 LNG운반선 발주 준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