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신청 추진

이규연 기자
2016-03-04 20:07:10
0

미래에셋증권이 금융위원회에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신청한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미래에셋증권은 이르면 3월 말에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금융위에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증권,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신청 추진
 

▲ 박현주 미래에셋금융그룹 회장.

종합금융투자사업자는 기업 신용공여와 헤지펀드 전담중개업 등 대형 투자금융(IB)사업을 할 수 있는 대형 증권사를 뜻한다. 자기자본을 3조 원 이상 보유한 증권사만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받을 수 있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9월에 95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 결과 자기자본이 3조4600억 원으로 증가했다”며 “종합금융투자사업자의 요건을 충족한 만큼 늦어도 4월 초까지 금융위에 인가를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5~6월쯤 미래에셋증권의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가를 받을 경우 미래에셋증권은 6번째 종합금융투자사업자가 된다.

NH투자증권, KDB대우증권,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현대증권이 현재 종합금융투자사업자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받는 대로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 사업을 강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는 헤지펀드 투자를 중개하는 대형 투자금융사업이다.

미래에셋증권이 올해 대우증권 인수절차까지 마무리하면 자기자본 7조 원대의 초대형 증권사로 발돋움한다.

박현주 미래에셋금융그룹 회장은 신년사에서 “글로벌 투자금융센터를 만들어 벤처모험자본, 사모펀드(PEF), 부동산 등에 대한 투자를 늘리면서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태환, 롯데칠성음료 '아픈 손가락' 맥주사업 만회할 묘안 내놓을까
  2. 김범수, 텐센트 성공의 길 따라 카카오뱅크 키운다
  3. 신동빈, 한일관계 악화가 롯데에 줄 타격 최소화 부심
  4. 검찰총장 윤석열, 기업 불공정거래 검찰수사에 힘 싣나
  5. 정태영, 현대카드 프리미엄카드에 브랜드 자부심 지키다
  6. 현대차, 수소차 '넥쏘' 판매속도 못 따라잡는 충전인프라에 머리 아파
  7. 김종갑, 한전공대 정부 지원 나중에 받기로 해 주주 반발에 직면 가능성
  8. 고단한 고동진, 삼성전자 스마트폰 다시 화웨이 추격권에
  9. 에어버스 보유한 에어부산, 보잉 MAX 운항중단의 반사이익 커져
  10. 외국언론 “일본 수출규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일깨우는 전화위복”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8%로 하락, 일본 경제보복 우려 확산
  2. 2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3. 3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4. 4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수출확대 위한 방사청 지원받아
  5. 5 셀트리온, 미국에서 램시마SC 판매 확대 위해 신약으로 허가신청 추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